도움말

[일반논문] '압축적 근대화'와 구조화된 위험-대구지하철재난을 중심으로

[일반논문] ‘Condensing Modernization’ and Structuralized Risk-On Daegu-Subway-Disaster
경제와사회 제61권, 2004.3, 222-247 (26 pages)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408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12%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대구지하철재난은 비교적 완벽한 재난관리법과 안전관리체계가 확립된 상태에서 일어난 재난사고라는 점에서 이전의 재난사고와는 그 성격이 다르다. 본 논문에서는 사람들이 피해의 원인을 외부의 결정 (혹은 자연)에 귀속시키느냐 혹은 지기 결정에 귀속시키느냐에 따라 사회적 위협의 수용양태가 달라지는 데 착안하여 위해와 위험을 개념적으로 구분할 것을 제안한 루만의 견해를 받아들인다. 그에 따르면, 위해는 아무런 준비없이 당하는 재해에 대한 인식이라고 한다면, 각종 위험산정과 합리적인 예방조치를 취하고 맞이하는 재해는 위험으로 인식된다. 이러한 루만의 개념구분은 수많은 행정적 결정과 기술혁신에 따른 예기치 못한 재난들의 속성을 파헤치기에 용이하다.
대구지하철재난은 국가관료 주도의 ‘압축적 근대화’가 야기한 치명적인 부조화, 즉 ‘위로부터의 결정‘과 되먹임기제의 결여 사이의 부조화에 의해 일어난 일련의 기술적 재난사고의 연장선상에 있다. 따라서 기술적인 위험요소의 발견과 제거 그 책임귀속이 반복되는 재난의 해결을 위한 처방이 될 수는 없다. 문제는 오히려 인간 스스로 생산한 재난의 근본적인 문체와 이런 재난이 사회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우리의 민감성에 있다.
밀폐된 지하공간의 지하철은 복합적인 체계에 의해 야기된 ‘구조적으로 통제 된’ 위험이다. 지하철재난은 안전운행을 위한 전동차자동운전시스템과 화재위험을 자동차단토록 설계된 자동안전시스템이 오히려 승객들을 또 다른 위험에 방치했음을 뜻한다. 예측가능한 범위에서 설계된 안전관리시스템이 비정상적인 재난상황에서는 오히려 희생자를 늘리는 역할을 했다. 이런 ‘의도하지 않은’, ‘기대 하지 않은’ 위험은 자연재해처럼 외부로부터 오는 직접적인 위해와는 달리 위험을 합리적으로 통제하는 체계에 내재된 위험이다.
국가관료 집단의 임의적 개입에 의해 추진된 ‘압축적 근대화’에서 위험에 대한 높은 민감성과,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기 위해 의존해야 할 전문가들에 대한 불신이 되먹임기제의 결여로 인해 시민들을 극도로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대구지하철재난은 우리의 일상생활이 일어날 가능성은 낮지만 언제 어디서나 재연될 수 있는 위험한 사건들에 노출 하다 있다는 불요를 구체화시켰다.

As there are already disaster control law and safety supervision system in Daegu, Daegu-subway-disaster is somewhat different from other disaster. Luhmann finds that people thought their damage as outside effect or their internal decision, there are a lot difference in social menace from accommodation mode. Therefore we accept Luhmann's view so that classify danger from risk. According to Luhmann, risk is a kind of insight that comes from sudden disaster with out any readiness. On the contrary, as disaster has risk estimation and precautionary measure, it is regarded a danger. Then it is easy to find causes of disaster which are made from lots of technology innovation and administrational decision.
Daegu-subway-disaster is connected 'condensing modernization' and no feed-back mechanism. It can not be good formula which simply excludes technical causes of risks or places the blame upon some executive members. What matters are our sensitiveness which relates on real problem of disaster and ex rending effect in the society.
Hermetic subway is the controlled structurally risk that comes from multi-system. It means subway carriage automatic operation and automatic alarm system cause the risk so that so many passengers were exposed another risks without any help. Carriage automatic operation can work only predictable range, in abnormal situation, however it cannot begin to work. Apart from natural disaster which comes on direct danger, those kinds of unintended or unexpected dangers ate internal risks that are based on rational controling system.
In condensing modernization, people suffers from insecurity that is influenced by high sensitiveness about dangers and distrust about professionalist. Daegu-subway-disaster reminds us anxiety for future that we are exposed in dangerous matters which can be generated in our daily life.

목차
초록

1.머리말

2.'압축적 근대화'의 위험생산의 패러독스

3.대구지하철재난의 원인귀속과 책임귀속

4.구조화된 위험과 신뢰상실

5.체계적으로 생산된 위험에 대한 불안

주요용어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 (0)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해당 논문은 참고문헌 정보가 없습니다.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29)

노진철 식별저자 저자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3
  •  
  • 다음
  •  
  • 마지막
추천 논문 (10)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서울대학교 45
2 고려대학교 34
3 경북대학교 25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