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처용무의 성립과 각 지방의 관련 민속연희 및 민속

The performances and the folklore related to the Cheoyongmu played in each region
韓國民俗學 第44輯, 2006.12, 437-461 (25 pages)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604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7%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신라 헌강왕 때의 처용설화는 처용이 문신으로 신격화되고, 처용의 형상이 역귀(疫鬼)를 퇴치할 수 있는 주술력을 갖게 되는 과정을 잘 보여 준다. 이후 처용무는 통일신라시대로부터 고려·조선시대를 거쳐 현재까지 꾸준히 전승되면서, 시대의 변천에 따라 다양한 변화를 겪은 것으로 나타난다. 더욱이 처용무 자체 내의 변화가 있었을 뿐만 아니라, 처용무가 전승되는 과정에서 후대에 각 지방의 연희에 영향을 끼쳤고, 민간에서 민속화한 경우도 있었다. 그러므로 본고에서는 처용무와 관련된 각 지방의 연희 및 민속의 유래와 특징을 살펴보았다.
처용무는 현존 가면극의 가면·의상·소도구 및 배역 구성과 갈등구조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가면극의 오방신장무는 고려 말 나례에서 연행되던 오방귀무 및 조선시대의 나례에서 연행되던 오방처용무와 그 성격, 기능, 의상 등에서 매우 밀접한 관련을 보인다. 그러므로 오방신장무는 나례의 오방귀무와 오방처용무의 영향 아래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강릉관노가면극에서 양반광대, 소매각시, 시시딱딱이의 삼각관계가 처용, 처용의 처, 역신의 관계와 일치하는 점으로 볼 때 양자의 관련성을 엿볼 수 있다.
가면극에서 취발이가 붉은색의 가면을 쓰고, 역시 벽사할 수 있는 푸른 버드나무 가지를 머리 위로 치켜들고, 다리에 방울을 매달고 나와서 노장을 쫓아내는 모습은 나례에서 처용이 역귀를 쫓는 구나(驅儺) 형식과 매우 유사하다.
가면극의 연잎가면은 오랜 수행 끝에 번뇌의 바다에서 벗어나 깨달음에 이른 수행자의 모습이고, 부처의 세계에 태어날 신통 자재로운 존재를 비유하고 있으며, 파계한 중인 상좌를 물리치는 역할을 하는 점으로 볼 때, 오방처용무의 무동가면과 밀접한 관련 아래 성립된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에는 해마다 설날이면 문배로서 종규, 울지경덕, 진숙보와 함께 처용의 화상을 문에 붙였다. 그래서 문신의 역할을 하는 처용이 집안으로 들어오는 액을 막았다. 조선 후기에는 민간에서 처용의 벽사적, 주술적 기능과 관련된 풍속으로 '제웅치기'가 전승되었다. 이는 짚으로 인형(제웅)을 만들어 머릿속에다 동전을 집어넣은 다음, 음력 정월 14일 초저녁에 길에다 버려 액을 막는 풍속인데, 제웅은 처용으로 간주 되었다. 오늘날도 제웅치기는 개인의 액을 쫓아버린다는 동일한 주제를 가지고 있지만, 지방마다 약간씩 변이되어 전승되고 있다. 원래 처용은 액을 물리치는 고귀한 존재였으나, 제웅은 액막이의 짚인형으로 변이되었다.

The 'Cheoyong' tale in the reign of King Heongang in the Silla Kingdom demonstrates the process that cheoyong was deified the god protecting the gate and its figure practised sorcery to eliminate the spirit god bringing a disease. As the 'Cheoyong-mu'(dance of Cheoyong) has been constantly handed down to today from the Unified Silla Kingdom to the Joseon Dynasty through the Goryeo Dynasty, it has been changed in many parts. Its change explained the inside of the dance itself, and it affected lots of performances played in local areas in the process of being handed down and became folklore.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performances played in each region and the origin and characteristics of folklore related to the Cheoyongmu.
It appears that it affected the mask, costume, small implements, the composition of performers, and the conflict structure in the mask dramas. The obangsinjang-mu(the sprit gods of five colors signifying five directions) in the mask dramas has a close relation to the characteristics, function, costume of 'obnaggui-mu' played in the 'narye'(a ceremony to ward off evil spirits in the court) in the late Goryeo Dynasty and 'obangcheyong-mu' played in the 'narye' in Joseon Dynasty. Therefore, it is presumed that the 'obangsinjang-mu' was formed under the influence of 'obnaggui-mu' and 'obangcheyong-mu'.
The triangle relation of 'yangban gwangdae'(noble crown), 'somae gaksi', and 'sisittakttaki' appeared in 'gwanno' mask dance drama in Gangneung has a close ralation to that of Cheoyong, Cheoyong's wife, and the spirit god bringing a disease.
The scene that 'chivali' drove out the old man wearing a red mask and a bell on a leg, holding a branch of the willow to eliminate evil spirits is similar to the form of 'guna'.
The mask of lotus leaf presenting an ascetic realizing the truth in agony after practising a long austerities and a role to ward off a fallen monk seems to be formed under a close relation with the 'mudong' mask in 'obangcheyongmu'.
From the Joseon Dynasty, the picture of 'Cheyong' was posted on the gate with 'jonggyu', 'uljigyeongdeok', and 'jinsukbo' on New Year's day to prevent evil spirits from entering a house. Throwing a straw effigy for exorcism was handed down to the ordinary people in late Joseon Dynasty. This was a custom that the effigy made of straw with a coin inside its head was thrown on the street on the early evening of the 14th of January on the lunar calendar for eliminating evil spirits, so the straw effigy was considered 'Cheoyong'. The 'Cheoyong' was originally a noble existence to ward off evil spirits, but the 'jeung' was changed to a straw figurine for exorcism.

목차
[국문초록]
1. 머리말
2. 처용무가 후대의 민속연희에 끼친 영향
3. 처용무와 관련된 각 지방의 민속
4.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참고문헌 (14)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1. , 1992 , 경주 괘릉인물석상 재고

  2. , 1984 , 고대한국과 서역 (제34호)

  3. , 1965 , 종규의 변화발전과 처용

  4. , 1992 , 신라서역교류사

  5. , 1999 , 실크로드를 통한 역사적 문화 교류, 실크로드와 한국 문화

  6. , 1989 , 국역 악학궤범 Ⅱ

  7. , 1975 , 처용가의 무속적 고찰

  8. , 1992 , 한국 가면극

  9. , 1989 , 처용설화의 일고찰-당대 이슬람상인과 신라 교류사 연구

  10. , 1989 , 강릉관노가면극연구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11)

전경욱 식별저자 저자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권호 내 다른 논문 (19)

韓國民俗學 第44輯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추천 논문 (10)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고려대학교 43
2 이화여자대학교 26
3 성균관대학교 23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