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南掌과 緬甸에 대한 조선문인의 다면적 인식

Multifaceted recognition of Southeast Asia of the Korean literati - Focusing on Laos(南掌) and Myanmar(緬甸) recognition -
정내원
국어국문학 제172호, 2015.9, 51-87 (37 pages)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278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1%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본고에서는 한문학 자료 가운데 南掌[라오스] · 緬甸[미얀마]에 대한 기록을 통하여 조선후기 문인들의 南掌?緬甸 인식이 어떠하였는지 살펴보았다. 그 결과, 중국을 통하여 南掌과 緬甸이 조선과 어느 정도 교류가 이루어졌음을 확인하였다.
먼저, 조선 문인들이 南掌에 대하여 가진 인상은 ‘毒’과 ‘淫’의 이미지로 형상화되었다. 여기에는 한자문화권이 아닌 南掌의 사신과 필담이 불가능하여 의사소통이 번거롭기 때문에 南掌 사신들에 대한 오해가 풀리지 않은 채 그들을 夷狄으로 여기는 의식이 굳어져 버린 것이 큰 원인으로 볼 수 있겠다. 이러한 이미지로부터 이질감을 느끼고 있는 현상이 확인되었다. 한편, 南掌 사신들을 존중하며 적극적으로 관심을 표출하기도 하였다. 상대국 사신들의 관소를 직접 찾아가 南掌에 대한 다양한 정보에 흥미를 가지고 수집하는 경우도 있었다.
緬甸의 경우에 있어서는 조선 사신들이 緬甸에 대하여 다각적인 관점에서 인식하였음을 확인하였다. 조선 문인들은 緬甸이라는 異國을 明 왕조의 마지막 황제가 은신한 곳, 즉 中華國으로의 復權이 좌절된 장소로 인식하기 시작하였다. 그 후 緬甸에 대해 시작된 관심은 조선과 緬甸의 相異함에 초점이 맞추어졌다. 조선과는 다른 緬甸의 외양, 복식, 관직 등에 관심을 가졌다. 즉 동질성보다는 이질성이 조선 문인들의 흥미를 끌었고 조선인들의 눈에 緬甸은 이질적인 이미지로 비추어졌다고 정리해볼 수 있을 것이다. 한편 開化라는 국제적 흐름 속에서 같은 입장이면서도 한발 먼저 서구 문물을 받아들인 본보기로서 緬甸을 인식하기도 하였다. 이는 유사한 상황을 겪고 있는 동양권 국가라는 동질감을 바탕으로 緬甸을 대한 것이다. 조선은 緬甸에 대하여 이질적 이미지를 가지는 한편 동질성도 느끼는 등 다각적으로 緬甸을 인식하고자 하였다.
이와 같이 조선은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에까지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정보를 수집하고 사신들과의 만남을 기록으로 남겨두었다. 이 때 조선 문인들은 南掌 · 緬甸=夷狄이라는 단선적인 도식으로 동남아시아를 이해하지 않고 보다 다면적으로 접근하여 정보를 수집하고자 하였다. 때로는 이질감을 인식하고 때로는 동질감을 인식하면서 南掌 · 緬甸이라는 대상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비록 중국이나 일본 등에 비하여 그 기록된 분량이 적은 편이지만, 조선이 보다 넓은 세계로 눈을 돌리려고 시도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南掌, 緬甸 등의 동남아시아 국가에 대한 연구는 한 · 중 · 일 교류에 편중되어 있는 연행록 연구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다양한 각도에서 조선의 정치상황 및 동아시아 교류 상황을 조망하는 데에 일정 정도 기여하는 부분이 있다. 또한 南掌 · 緬甸의 연구는 조선의 교류가 한 · 중 · 일의 제한된 교류에 국한되지 않고서 개화 이전부터 이미 동남아시아까지 미쳐있었음을 방증하는 의미가 있다.

This work, through the record of the Laos(南掌)?Myanmar(緬甸) in the Chinese-language literature of Korea materials, Laos?Myanmar recognition of Writers of Korea late stage I was examined if the whether. Laos and Myanmar it was confirmed that the Korea and to some extent of the exchanges made through China.
First, the impression of Writers of Korea about Laos was embody the image of the “poison”, “Horny”. Here, not in Chinese characters cultural area, it can be seen in large due to the fact that you’ve solidified here consciousness Barbarians remain misunderstanding is not solved for Laos. It is impossible a mutual understanding is troublesome for Laos messengers probably. Phenomenon that has felt the discomfort from these images has been confirmed. On the other hand, respect the Laos messenger, it was or exposed actively interested. Visiting the hotel of partner countries of envoys directly was also if you want to collect interested in a variety of information about the Laos.
In the case of Myanmar, envoys of Korea was confirmed to be that recognized from multiple perspectives for Myanmar. Writers of Korea began to recognize Myanmar Where was hiding the last emperor of the Ming Dynasty, in other words it as a place where frustrated that recovery dominion to the Chinese nation. Then interest that has been initiated for Myanmar was focused on the differences in Korea and Myanmar. Korean were interested in appearance, clothes, office name of Myanmar that different from Korea. In other words, Korean people were interested in discomfort rather than homogeneity, the image of discomfort be seen the eyes of the Korean people.
On the other hand, in the international flow of enlightenment, Korean recognized the Myanmar as the same position and an example, which accepted the Western civilization to jump ahead. This is a Myanmar based on the texture of oriental nations that have experienced similar conditions a. Korea while it has a heterogeneous image to Myanmar, tried to recognize the multilateral to Myanmar to such affinity feel. In this way, Korea is not only China, to collect the information that interested and interest to the Southeast Asia, was left to record the encounter with the meeting with envoys. At this time, the Korean without understanding the Southeast Asia in the unilinear scheme that ‘Laos?Myanmar = Barbarians’, tried to collect the information in a more multifaceted approach. Sometimes recognize the discomfort, and sometimes recognize the same texture, Korean was trying to figure out the target that Laos?Myanmar. Compared to China and Japan, although it towards the recorded amount is small, it is possible to know that the Korea has trying to look at the wider world.
When viewed from these perspectives, the study of Southeast Asian countries such as Laos, Myanmar relieve imbalance of Yeonhaengnok(燕行錄) study that is unequal distributed in Korea?China?Japan exchange, and contribute survey East Asian exchange situation of various view a little bit. In addition, a study of Laos?Myanmar, not limited to the alternating current limited exchange of Korea?China?Japan, there is a sense that supporting evidence that there was hooked from before Enlightenment already to Southeast Asia.

목차
〈국문초록〉
1. 들어가며
2. 조선과 南掌 · 緬甸과의 교류에 있어서 장애 요소
3. 南掌에 대한 조선 문인들의 인식
4. 南掌에 대한 조선 문인들의 인식
5. 나가며
참고문헌
키워드

논문의 주요 키워드를 제공합니다. 키워드를 클릭하여 관련 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참고문헌 (37)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1. 金正中 , 2001 , 燕行錄 , 동국대학교 출판부

  2. 柳得恭 , , 泠齋集 , 민족문화추진회

  3. 李晩秀 , 1857 , 屐園遺稿 , 민족문화추진회

  4. 朴齊家 , , 貞㽔閣集 , 민족문화추진회

  5. 徐浩修 , 1976 , 燕行紀, 국역 연행록 선집 Ⅴ , 민족문화추진회

  6. 成海應 , , 硏經齋全集 , 민족문화추진회

  7. 尹光紹 , 1915 , 素谷遺稿 , 민족문화추진회

  8. 李㙖 , 1876 , 俛庵集 , 민족문화추진회

  9. 李瀷 , 1922 , 星湖全集 , 민족문화추진회

  10. 李瀷 , 1976 , 星湖僿說 , 민족문화추진위원회

  • 처음
  •  
  • 이전
  •  
  • 1
  •  
  • 2
  •  
  • 3
  •  
  • 4
  •  
  • 다음
  •  
  • 마지막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0)

해당 논문은 제 1저자의 다른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권호 내 다른 논문 (15)

국어국문학 제172호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추천 논문 (10)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연세대학교 15
2 고려대학교 9
3 경희대학교 7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
  • 개인회원으로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  개인회원
  •  기관회원
  • 소속기관
  • 아이디
  • 비밀번호
  •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일반회원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