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관광’ - 발전국가와 젠더, 포스트식민 조우

Japanese Sex Tourism in 1960s and 1970s : Postcolonial Encountering in the Developmental State of Korea
이하영, 이나영식별저자
페미니즘 연구 제15권 제2호, 2015.10, 159-203 (45 pages)
DOI :10.21287/iif.2015.10.15.2.159
상세정보
간행물명
페미니즘 연구
ISSN
1598-4192
등재정보
KCI등재
간행물 유형
전문잡지
DBpia 주제분류
사회과학 > 사회/사회복지학
발행기관
한국여성연구소
발행연월
2015.10
DOI
10.21287/iif.2015.10.15.2.159
URL
http://www.dbpia.co.kr/Article/NODE06531505
자료유형
전자저널 논문
작성언어
한국어
파일형식
TextPDF
KORMARC 보기
저자

이하영

이나영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인용
이하영,이나영. (2015.10). ‘기생관광’ - 발전국가와 젠더, 포스트식민 조우. 한국여성연구소, 15(2), 159-203.
구매하기 가격 : 9,000원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하거나, 구매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관함
페이스북 트위터
초록
본 연구는 한국의 발전국가 시기 관광의 의미를 조망하면서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 관점에서 기생관광을 분석하려는 시도이다. 박정희 군사정권은 쿠데타 직후부터 관광사업 육성을 통한 국가 차원의 외화벌이를 본격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기반들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관광자원과 사업진행의 노하우 부족이라는 면에서 여성의 몸을 자원으로 활용한 ‘섹스’가 관광개발전략으로 채택된다. 이는 금지와 허용, 범죄화와 국가 규제라는 이중적 성매매 정책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으며, 젠더질서와 민족 질서 간 이중의 경계짓기를 통해 현실화되었다. 국가적 차원에서 만들어지고 유지된 기생관광은 제국 남성(주체)과 식민지 여성(대상), 식민지 남성이 관광객과 관광지로 은유화되어 이중, 삼중으로 만나는 장이었다. 이것이 포스트식민 조우인 이유는 첫째, 관광객인 일본인 남성은 관광지인 한국을 여성화되고 성애화된 이미지로 조우하며, 둘째, 관광을 조장하기 위해 소환된 ‘기생’은 제국 남성을 포스트식민의 땅에 불러들이는 식민지적 기표였기 때문이다. 이로써 대한민국의 시공간은 식민지 과거로 퇴행하고, 제국의 현재성(시간)은 피식민 여성의 몸(공간) 위에 펼쳐졌다. 셋째, 과거 식민지배자를 소환한 식민지 남성-관광지 국가는 재식민화와 여성화의 아이러니를 극복하기 위해 두 가지 알리바이를 구성한다. 성별화된 민족주의를 통해 여성들을 분리함으로써 남성들의 행동을 기만적으로 정당화하는 한편, 기생관광을 ‘건전관광’으로 포장함으로써 민족적 자긍심을 회복하고 남성성을 재구성하고자 하였다.

This paper seeks to analyze Japanese sex tourism called ‘gisaeng tourism’ from a postcolonial feminist perspective, exploring the meaning of tourism, particularly during 1960s and 1970s in the developmental state, South Korea. From immediately after a military coup, Park, Chung-hee’s military junta set out to make foundations of tourism policy and industry for the purpose of gaining foreign currency. However, because of lack of the industrial knowhow and the fundamental resources, Park’s regime adopted ‘sex’ as a crucial means to forster tourism. It could be possible with the contradictory policy of prostitution: prohibition and regulation. Futhermore, It became to realize through double boundaries of gender order and national order. ‘Gisaeng’ tourism was a place where imperial man(Japanese man), woman of a colony(Korean woman), and man of a colony(Korean man) met each other doubly and triply. In this sense, ‘gisaeng’ tourism was a post-colonial encountering. First, ‘gisaeng’ tourism was a gendered and eroticized encountering between masculinized tourist and feminized tourist site. Second, ‘gisaeng’ tourism implicated colonizer’s nostalgia to recall a signifier of the colonized time and place, ‘gisaeng.’ Ironically, Korean men, who mainly mediated the encountering between the colonizer, Japanese men and the colonized, women, and between the postcolonial present and the colonized past, reinscribed their own locationality as the colonized. And third, to overcome the double ironies, the Korean government embellished ‘gisaeng’ tourism as a “sound sightseeing” to reconstruct a strong masculinity of Korean men and to recover national pride.

목차
국문초록
1. 들어가며: 관광과 젠더, 포스트식민주의
2. 한국 관광정책의 배경: 발전국가와 위선적 성매매 정책
3. 박정희 군사정권의 관광개발정책과 기생관광의 현황
4. 기생관광과 포스트식민 조우
5.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키워드
연관 추천 논문
  1. 1. 발전과 섹스 박정미, 한국사회학, 2014, 2

  2. 2. 관광한다는 것에 대하여 김종엽, 월간말, 1996, 7

  3. 3. 표상, 젠더, 식민주의 : 제국 남성이 본 조선 기생 서지영, 아시아여성연구, 2009, 11

  4. 4. 관광연구 제27권 제5호 편집부, 관광연구, 2012, 12

  5. 5. 한국 여성관광객의 특성에 관한 실증연구 박천우, 페미니즘 연구, 2009, 4

참고문헌 (0) 이 논문을 인용한 논문 (0) 신규 논문 알림서비스 신청

DBpia 이용/인용 지표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 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에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의 수
  • CrossRef 피인용수 : CrossRef의 Cited by linking 서비스와 연계하여 제공하는 정보로, 논문의 DOI가 등록된 경우 확인 가능

이용/인용 지표에 관한 상세 정보가 DBpia Insight에서 제공되며, DBpia 기관회원과 저자회원만 접속 가능합니다.
이용수
253
피인용수
0
CrossRef 피인용수
0

DBpia 논문 활용도

최근 24개월 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논문 활용도 지표를 산출합니다.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습니다.

사회/사회복지학 분야의 논문 가운데 상위 6%

자세히보기 >
맨 위로 이동
  • 개인회원으로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  개인회원
  •  기관회원
  • 소속기관
  • 아이디
  • 비밀번호
  •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일반회원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연관 추천 논문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