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의 약료화와 우울증 경험의 구성

- 20대 여성의 우울 경험을 중심으로

Pharmaceuticalization of Emotion and Structuring Depression as Experience : An Analysis of the Depression Experiences of Korean Women in their 20s
이유림
페미니즘 연구 제16권 제1호, 2016.4, 81-117 (37 pages)
DOI :10.21287/iif.2016.04.16.1.81
상세정보
간행물명
페미니즘 연구
ISSN
1598-4192
등재정보
KCI등재
간행물 유형
전문잡지
DBpia 주제분류
사회과학 > 사회/사회복지학
발행기관
한국여성연구소
발행연월
2016.4
DOI
10.21287/iif.2016.04.16.1.81
URL
http://www.dbpia.co.kr/Article/NODE06664713
자료유형
전자저널 논문
작성언어
한국어
파일형식
TextPDF
KORMARC 보기
저자

이유림

인용
이유림. (2016.4). 정서의 약료화와 우울증 경험의 구성. 한국여성연구소, 16(1), 81-117.
구매하기 가격 : 6,000원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하거나, 구매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관함
페이스북 트위터
초록
한국 사회에서 개인의 우울은 ‘약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방식으로 점차 약료화되고 있다. 우울증에 대한 생의학적 지식뿐만 아니라 국가나 사회도 정서적 문제를 약물을 통해 해결할 것을 적극적으로 권고한다. 개인의 우울/우울증 경험은 이러한 사회의 지배적인 인식과 개인의 주관적 감정 인식, 의학과 약물의 개입이 변증법적으로 얽히어 구성되며, 그 양상도 점차 복잡해지고 있다. 본 논문은 20대 여성의 우울증 경험과 의료적 대응 과정을 분석하는 것을 통해 ‘항우울제’라는 약물이 어떻게 개인의 우울증 경험에 영향을 미치며, 우울증의 의미를 구성하는지, 연구참여자들의 젠더는 어떻게 이와 결합하는지를 보았다. 본 논문은 정서에 대한 약료화가 어떠한 사유양식과 주체성을 형성하고 있는지에 대해 고찰했다.

Individual experience of depression in Korea is pervaded with precription of anti-depressants, the process of which this paper notes as pharmaceuticalization of depression as an experience. Individual experience of depression in Korea has been pharmaceuticalized with great social faith in medicine as a remedy for all ills. A depressed state of an individual is pharmaceuticalized as it is diagnosed as treatable with drugs. Professional – biomedical and biomedicine knowledges – and government and social recommendations advise pharmaceutic solution to the issue of emotion. Individuals dialectically structure their experience of depression or a depressed state within this widespread social discourse of depression in conjunction with subjective perception of feelings which is intervened with pharmaceutic and medical technology. This paper conducted interviews with and about women in their 20s and medical responses to their experience of depression. Its analysis then focuses on how ‘anti-depressants’ as medicine influence individual experience and social perception of depression and what identification of gender is located by the research participants. The goal of this study is to find how pharmaceuticalization of feelings and especially those of suffering structure reasoning and subjectivity.

목차
국문초록
1. 문제 제기 및 연구 목적
2. 연구 방법
3. 이론적 배경 및 선행연구 검토
4. 항우울제와 우울의 해석
5. 균질화된 우울증과 약물을 통한 자기관리
6. 약료화의 젠더화된 양상
7.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
키워드
연관 추천 논문
  1. 1. 한국 성인 남녀의 우울증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분석 박재규, 이정림, 보건과 사회과학, 2011, 6

  2. 2. 우울증 박상규, 월간 복지동향, 2012, 12

  3. 3. 우울증 사회, 우울증 정치 안영민, 민족21, 2009, 8

  4. 4. 단극성 우울증과 양극성 우울증에서의 전두엽관리기능에 대한 메타분석 최선, 최승원, 한국심리학회 학술대회 자료집, 2009, 6

  5. 5. 잠재적 집단 분석(Latent class analysis)을 이용한 우울증의 임상양상 연구 유상미, 이민수, 전태연, 김희철, 김재민, 임현우, 황선희, Korean Journal of Clinical Psychology , 2011, 5

참고문헌 (0) 이 논문을 인용한 논문 (0) 신규 논문 알림서비스 신청

DBpia 이용/인용 지표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 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에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의 수
  • CrossRef 피인용수 : CrossRef의 Cited by linking 서비스와 연계하여 제공하는 정보로, 논문의 DOI가 등록된 경우 확인 가능

이용/인용 지표에 관한 상세 정보가 DBpia Insight에서 제공되며, DBpia 기관회원과 저자회원만 접속 가능합니다.
이용수
73
피인용수
0
CrossRef 피인용수
0

DBpia 논문 활용도

최근 24개월 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논문 활용도 지표를 산출합니다.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습니다.

사회/사회복지학 분야의 논문 가운데 상위 25%

자세히보기 >
맨 위로 이동
  • 개인회원으로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  개인회원
  •  기관회원
  • 소속기관
  • 아이디
  • 비밀번호
  •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일반회원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연관 추천 논문

팝업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