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민주화 이후 에큐메니컬 운동의 침체와 활로 모색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중심으로

The Stagnation of Ecumenical Movement after Democratization and Search for breakthroughs - Focusing on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한국기독교와 역사 제48호, 2018.3, 31-68 (38 pages)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34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18%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본 논문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가 민주화 이후 침체되어 가는 원인을 밝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NCCK가 기울인 노력의 흔적을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한국 사회의 민주화는 시민세력에게 안전한 활동의 장을 제공하였고 그 결과 시민사회의 보호자로서의 종교의 역할을 쇠퇴시켰다. 그리고 이전과는 전혀 다른 사회 환경에 NCCK는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였다. 에큐메니컬 운동의 핵심 조직이었던 NCCK는 민주화와 동시에 내부의 힘겨루기를 연이어 경험하였다. 재정적 자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던 감리회와 장로회 통합의 영향력이 계속 확대되어 갔을 뿐 아니라 진보적이라 여겨졌던 교단들도 보수화의 길을 걷게 되면서 NCCK 역시 민주화 이후 보수적 색채가 강해졌다. 끊임없는 내부 갈등 속에서 NCCK가 유지해 왔던 도피성으로서의 기능도 의심을 받았다. 양심선언의 산실로서의 NCCK의 위상은 추락하였고 그 대안으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급부상하였다. 기존의 인적 자원들이 시민사회의 운동 영역이나 관계로 진출하였지만 새로운 리더십은 생산되지 않았고 기존의 리더십이 재등장하면서 인적 쇄신은 점점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경험하였다. 이런 조건들 속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기는 쉽지 않았다. 운동의 지역화와 다양화를 추진하였지만 지역화는 실패하였으며, 다양화는 축소되고 있는 기구의 상황으로 전문성과 차별성의 약화라는 부작용을 낳았다. 새로운 타개책으로 에큐메니컬과 복음주의 양 진영의 사회선교기관들을 한 자리에 모아 함께 활로를 모색하고자 하였지만 그마저도 지지부진한 상태이다.

The objective of this paper is to identify the causes that led to the stagnation of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NCCK) after democratization and observe the efforts made by the NCCK to solve this issue. Democratization in Korean society provided a safe place for citizen groups to carry out their activities. As a result, the role of religion in protecting civil society declined. Furthermore, NCCK was unable to actively cope in a completely different social environment.
NCCK, a key organization in the ecumenical movement, continuously experienced internal struggles during democratization. In the NCCK"s search for financial independence, the influence of the Korean Methodist Church and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which had relatively conservative leanings, continued to grow. Not only that, denominations that were considered progressive also experienced conservatization, and NCCK’s conservative undertones became stronger after democratization as well. In the midst of endless internal struggles, NCCK’s position as the refuge was questioned as well. The status of NCCK as the source of whistle-blowing broke down, and “the Citizens Coalition of Economic Justice” grew rapidly in its place. Existing personnel entered the civil movement or government area, but new leadership did not form, and the existing leadership continued to reemerge. The organization experienced a vicious cycle in which it became increasingly difficult to reform personnel.
It was difficult to find a new way out under these conditions. The movement implemented regionalization and diversification, but regionalization failed, and diversification stagnated, causing the decline in professionalism and differentiation due to the situation of existing organizations. As a new approach, the organization is seeking to bring social missionary agencies of the ecumenical and evangelical camps together, but progress is slow.

목차
Ⅰ. 머리말
Ⅱ. NCCK 에큐메니컬 운동의 침체 이유
Ⅲ. 활로의 모색과 실패
Ⅳ. 맺음말
참고문헌
한글초록
Abstract
키워드
참고문헌 (0)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해당 논문은 참고문헌 정보가 없습니다.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6)

손승호 식별저자 저자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권호 내 다른 논문 (13)

한국기독교와 역사 제48호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추천 논문 (5)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해당 논문은 함께 다운받은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장로회신학대학교 11
2 울산대학교 4
3 University of Edinburgh (에든버러대학교) 3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