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끝을 향해 있음

- 『존재와 시간』속 ‘죽음을 향해 있음’에서 유한성과 자유의 문제

Das Sein zum Ende : das Problem der Endlichkeit und Freiheit im Begriff des ‘Seins zum Tode’ in Sein und Zeit
박일태
철학연구 제120집, 2018.3, 167-192 (26 pages)
DOI :10.23908/JSPS.2018.3.120.167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13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92%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존재와 시간』 속 죽음분석(§46-53)은 죽음에 대한 분석이 아니라, 현 존재의 고유한 존재방식으로서 ‘끝을 향해 있음’(ein Sein zum Ende)에 대한 분석이다. 그리고 그 분석은 결국 현존재의 의미를 ‘죽음을 향한 자유’(eine Freiheit zum Tode)로 드러낸다. 본 연구는 『존재와 시간』과 『칸트와 형이상학의 문제』 사이의 본질적 연관을 근거로, 하이데거의 이러한 죽음분석이 무엇보다 ‘칸트적 기초존재론’이라는 그의 고유한 문제의식 속에서 이해되어야 함을 논증하고자 한다. 하이데거는 특히 칸트의 도덕 형이상학을 ‘형이상학의 정초를 위한 기초존재론’으로 재해석하는데, 이때 ‘유한성’(eine Endlichkeit)이 그러한 해석의 단초로 등장한다. 본 연구는 이 지점에서 하나의 적극적인 주장을 펼치고자 한다. 그것은 형이상학의 정초라는 칸트적 시도에서 하이데거가 부각시키는 유한성 개념이 『존재와 시간』 속 죽음분석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하이데거의 죽음분석은 형이상학의 정초에 대한 논의인 것이다. 이러한 해석방향은 그의 칸트해석 속에 이미 죽음분석의 주요개념들, 이를테면 끝, 목적, 자유 등에 대한 논의가 등장한다는 사실을 통해 강화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본 논문은 이로서 하이데거의 죽음이해 즉 ‘끝을 향해 있음’이 특히 ‘유한성을 통한 형이상학의 정초’라는 그의 칸트해석 속에서 비로소 적절히 이해될 수 있음을 논증하고자 한다.

Wenn Heidegger in Sein und Zeit vom Tod(§46∼53) spricht, dann versteht er darunter das “Sein zum Ende” als eigene Seinsweise des Daseins. Dabei ergibt sich die genannte Seinsweise letztlich als “eine Freiheit zum Tode”. Aufgrund des innigen Verhältnisses von Sein und Zeit(1927) und Kant und das Problem der Metaphysik(1929) versuche ich so zur Geltung zu bringen, dass Heideggers Überlegungen zum Tod mit Bezugnahme auf seine Kantinterpretation kritisch diskutiert werden soll. Vornehmlich stützt sich Heidegger auf den Begriff der “Endlichkeit”, wenn er sich mit Kants Metaphysik der Sitten als sozusagen Fundamentalontologie der Metaphysik auseinandersetzt. Daran anschließend möchte ich einen Schritt weiter gehen: Heideggers Kant-Interpretation über den Begriff der ‘Endlichkeit’ kann als Grundlage für die Todesanalyse in Sein und Zeit verstanden werden. Das heißt: Heideggers Analyse des Todes steht im Dienste der sogenannten Grundlegung der Metaphysik. Diese Interpretationsrichtung lässt sich mit der Tatsache untermauern, dass es sich dabei um die Hauptthemen der Todesanalyse(z. B. ‘Ende’, ‘Ziel’, ‘Freiheit’ usw.) handelt. Will man Einblick in Heideggers Analyse des Todes, d. h. ein Sein zum Ende, gewinnen, muss daher seine Kantinterpretation, die Grundlegung der Metaphysik in der daseinsmäßigen Endlichkeit, in den Blick genommen werden.

목차
【요약문】
1. 서론
2. ‘죽음을 향한 자유’: 하나의 과제
3. ‘유한(有限)성’
4. 칸트적 유한성의 회복
5. 결론: ‘유한(由限)성’
참고문헌
〈Abstract〉
키워드

논문의 주요 키워드를 제공합니다. 키워드를 클릭하여 관련 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참고문헌 (0)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해당 논문은 참고문헌 정보가 없습니다.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0)

해당 논문은 제 1저자의 다른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권호 내 다른 논문 (11)

철학연구 제120집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처음
  •  
  • 이전
  •  
  • 1
  •  
  • 2
  •  
  • 다음
  •  
  • 마지막
추천 논문 (5)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해당 논문은 함께 다운받은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경희대학교 5
2 전남대학교 1
3 순천대학교 1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
  • 개인회원으로 로그인하셔야 이용이 가능합니다.
  •  개인회원
  •  기관회원
  • 소속기관
  • 아이디
  • 비밀번호
  •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일반회원 가입하기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