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정은정 심유진

표지

북마크 4

리뷰 0

이용수 868

피인용수 5

초록

본 연구는 경기지역 대학생 218명(남 95명; 여 123명)을 대상으로 DFQ를 이용하여 나트륨 섭취량을 조사하고 관련된 식행동을 비교, 평가하였다. 수축기와 이완기혈압, DFQ-15 점수와 DFQ-125에 의한 나트륨 섭취량(남 6094.2 ㎎; 여자 4760.7 ㎎)은 모두 남자에서 더 높았다(p<0.01). 전체대상자를 DFQ-15에 의해 고염과 저염 섭취군으로 분류한 결과, 두 집단의 혈압에는 차이가 없었으나 여자에서는 저염군의 수축기와 이완기혈압이 높았는데(p<0.05), 이는 여자 저염군에서 유의하게 높은 BMI 때문으로 생각된다. 고염 식태도 점수와 나트륨 섭취량은 고염군에서 매우 높았다(p<0.001). 식습관 비교 결과, 매일 단백질 음식을 먹거나 골고루 먹는 식습관 빈도는 저염군에서 높았으며(p<0.05), 튀김, 볶음요리 및 지방이 많은 육류를 자주 먹거나 식사시 소금과 간장을 더 넣는 부정적 식습관 빈도는 고염군에서 더 높았다(p<0.05). 고염군은 조린 음식 및 중식, 일식을 좋아하고 된장국을 자주 먹으며 튀김, 생선회는 간장에 듬뿍적셔 먹는 고염 식태도 빈도가 높았으며, 식탁에서 소금을 잘 넣지 않는 저염 식행동 빈도는 낮았다(p<0.05). 나트륨 섭취량을 기준으로 분류한 고염군은 볶음밥 등 별미밥과 조린 음식을 좋아하고 식사 전 습관적으로 소금을 더 넣는 고염 식태도 문항 점수가 높았고, 라면 국물을 남기거나 식탁에서 소금을 추가로 잘 넣지 않는 저염 식행동 문항 점수는 낮았다(p<0.05). 한편, 전체대상자에서 식품구매 시 영양표시를 확인하는 군의 고염 식태도 점수, DFQ-15 점수, 나트륨 섭취량은 비확인군에 비하여 모두 유의하게 낮았으며 저염 식행동 점수는 높았다(p<0.01). 특히, 영양표시 비확인군의 나트륨 섭취량(5669.1 ㎎)은 확인군(4241.9 ㎎)의 133.6%에 달해 영양표시 확인여부가 고염섭취의 위험요인인 것으로 생각된다. 남, 여 각 집단과 전체대상자에서 자신이 짜게 먹는 것을 선호한다고 스스로 평가한 군이 그렇지 않다고 한 군에 비하여 고염 식태도 점수는 높고 저염 식행동 점수는 낮았다(p<0.001). 하지만 여학생에서는 짜게 먹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군의 나트륨 섭취가 매우 높은 반면, 남학생에서는 싱겁게 먹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한 군의 나트륨 섭취가 매우 높아(p<0.05), 주관적으로 판단한 음식 간의 선호도가 실제 나트륨 섭취 수준을 잘 반영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남학생은 나트륨 섭취량이 여학생보다 높고 충분섭취량의 406.3%에 달해 고염 섭취의 위험군이라 할 수 있었다. 고염군의 식행동 특성에는 지방 함량이 높고 조린 음식을 좋아하고 식탁에서 소금 간을 자주하는 반면, 균형식을 실천하는 비율은 낮았다. 따라서 대학생 특히, 남학생을 위한 고혈압 영양교육에는 소금 감량에 관한 내용 외에도 기본적인 식품영양 지식과 올바른 식습관의 중요성 등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The objective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associations of dietary sodium (Na) intake with salt-related dietary behaviors of 218 university students (95 men; 123 women) living in Gyeonggi area. Dish frequency questionnaire (DFQ) was used to identify salt-related dietary behaviors and to determine Na intakes. In men, systolic & diastolic blood pressures, Na intakes and DFQ-15 scores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in women. High-salt intake group (HS), classified by DFQ-15, had higher scores of high-salt dietary attitude and more Na intakes than low-salt intake group (LS). HS took protein foods and had balanced diets less frequently than LS (p<0.05). HS had fried dishes & fatty meats, and added salt to dishes more frequently (p<0.05). HS and LS had differences in preference of soy-boiled and Chinese or Japanese foods, in intake frequency of bean-paste soup, in use of soy sauce with fried food or raw fish, and in salt addition to dishes at the table (p<0.05). HS, classified by Na intakes, had high-salt dietary attitudes such as preference of seasoned rice & soy-boiled foods and habitual addition of soy sauce or salt to dishes at the table. The subjects using food labels when purchasing had better salt-related attitudes & behaviors, and lower DFQ-15 scores & Na intakes than the non-users (p<0.01). Self-assessed HS (SHS) had worse salt-related attitudes and behaviors (p<0.05). Male self-assessed LS (SLS) had higher Na intakes, which indicated that self-assessment of salt preference did not actually reflect Na intake. In summary, male university students belonged to a high-risk group of salt intakes, and HS preferred soy-boiled foods or fatty dishes, frequently added salt to dishes and rarely had balanced diets. These results suggest that nutrition education programs for university students should include fundamental dietetics and a balanced diet, in addition to a low-Na diet.

목차

Abstract
서론
연구 방법
결과 및 고찰
요약
감사의 글
문헌

참고문헌(37)

  • 1.

    , , National Hypertension Center

  • 2.

    고명수 , 2007 , 부산지역 일부 대학생의 식습관 및 영양소 섭취상태에 관한 연구 ,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12 (3) : 259 ~ 271

  • 3.

    김시연 , 2007 , 체질량지수에 따른 일부 대학생의 체형인식도와 식행동에 관한 연구 ,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12 (1) : 3 ~ 12

  • 4.

    박명순 , 2005 , 식품영양관련 교양과목 수강 후 대학생들의 영양지식, 식태도, 식행동 변화에 관한 연구 ,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10 (2) : 189 ~ 195

  • 5.

    손숙미 , 2002 , 한국인의 소금섭취 현황과 영양문제 ,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7 (3) : 8 ~ 390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