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 읽기

  • 학술저널
  • Top 10%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 읽기

기지촌 성매매 여성과 성별화된 민족주의, 재현의 정치학

Postcolonial Reading on Military Prostitutes in South Korea: Gendered Nationalism and Politics of Representation

이나영

표지

북마크 2

리뷰 0

이용수 1,675

피인용수 4

초록

본 연구는 기지촌 여성의 재현양식을 살펴봄으로써 소위 ‘양공주’라는 기표를 통해 유지되고 (재)생산되는 이데올로기가 무엇인지를 알아보고자 함을 그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는 탈식민주의 페미니즘의 관점에서 젠더를 매개로 한 민족주의와 식민주의간의 관계를 양공주 재형양식을 통해 규명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1945년 미군정 이래 생산된 다양한 자료를 검토하면서, 성별화된 민족주의라는 수사가 양공주라는 기표(생산)를 둘러싸고 포섭과 배제의 전략을 구사하면서 어떻게 식민주의와 공모하는지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를 요약해 보면 첫째, 기지촌여성들에 관한 기표나 언설들은 시공간을 관통하여 응결된 일종의 ‘규제틀(regulatory frame)’이 되어 (일반)여성들의 행동에 대한 제한과 기준을 결정해 왔다. 둘째, 정부, 미군, 일반국민들을 통해 생산된 담론적 규범틀은 ‘양공주’를 존재론적 타자로 규정하게 하고 종별적 존재로 ‘일반인’과 분리시키는 주요한 언표(signification)로 기능했으며, 동시에 포스트식민국가의 국민 정체성을 구성하는 외/내부적 요소로 작동한다. 셋째, 양공주에 대한 범주화나 ‘딱지’붙이기 과정은 국가 간 권력관계를 담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젠더, 계급, 인종, 민족에 관한 이데올로기와 이중, 삼중으로 연관된다. 그러한 이데올로기는 담론적 실천으로 ‘양공주’라는 주체를 구성할 뿐만 아니라 그들의 물적 삶을 조건짓고 실질적인 차별과 폭력에 취약한 존재로 위치시켜 왔다. 넷째, 상보적 이데올로기로서 식민주의와 성별화된 민족주의는 타자로서 ‘양공주’를 지속적으로 재구성하는 하는데 공모하면서 주체구성 양식의 요소로 동원한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는 양공주라는 기표의 불안정성, 재현의 불가능성을 증명함으로서 (남성)주체/타자라는 이분법을 통해 봉합된 권력관계와 이데올로기들의 틈새가 균열되는 지점을 드러내고자 하였다.

To discuss women in kijich’on is itself a politics of representation. The ways in which camptown prostitutes have been interpellated are fraught with politics, because their identities and experiences have been continuously re-represented and re-constituted through the discursive competition among imperial(colonial) “I/eye,” colonized nationalist “I/eye,” and non-representative people’s “I/eye.” Crucial to understand the underlying ideologies to constitute the kijich’on women is to explore the ways in which “yanggongju” have been named or addressed throughout the Korea’s modern history intertwined with androcentric culture, colonialism, racism, and gendered nationalism. Therefore, my questions are about what constitutes the category of “kijich’on women,” how what is assumed to be true about the category of “kijich’on women” is constructed, and what ideologies are (re)produced.
My aim here in this paper is neither “to preclude the possibility of feminism as a representational politics,” nor to reclaim “a true identity” of military prostitutes as the fictive foundation for “my” analytic legitimacy. Rather, at “the historical present” as Butler put it, I attempt to critique the categorical identities of military prostitutes that hegemonic power structures “engender, naturalize, and immobilize,” while taking into account of “the constitutive powers of their own representational claims”(Butler 1999, 8-9). As such, I demonstrate that the presumed universality of the (male)subject/object is ironically undermined by the constraints of the representational discourses constituted by the very structures of power and the un-fixedness of the signifier, “yanggongju,” examining what relations of domination and exclusion are inadvertently produced and sustained by the politics of representation.
In sum, this paper seeks to reveal how the category of kijich’on women as others is produced and maintained by the very structures of androcentric power through which emancipation seems to be sought and realized, which can shed lights on feminist radical critique of gendered nationalism as well as complex understanding of subaltern women from a postcolonial feminist perspective.

목차

Ⅰ. 서론: 기지촌 여성과 재현의 정치학
Ⅱ. 이론적 논의
Ⅲ. 식민지배자/피식민지자 남성주체와 여성타자 만들기: 미군정기(1945-48)
Ⅳ. ‘여성’에 대한 분리와 규율전략: 민족국가 건설 과정 속에서
Ⅴ. 기표의 ‘고정불가능성’ : 민족주의와 재현의 정치학
Ⅵ.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55)

  • 1.

    강소연 , 2006 , 1950년대 여성잡지에 표상된 미국문화와 여성담론 , 상허학보 18 : 107 ~ 136

  • 2.

    김연숙 , 2003 , 양공주가 재현하는 여성의 몸과 섹슈얼리티((사)한국여성연구소(편)) , 페미니즘연구 : 121 ~ 156

  • 3.

    김연자 , 2005 , 아메리카타운 왕언니 죽기 오분 전까지 악을 쓰다 , 삼인

  • 4.

    김은실 , 1994 , 민족담론과 여성: 문화, 권력, 주체에 관한 비판적 읽기를 위하여(한국여성학회(편)) , 한국여성학 10 : 18 ~ 52

  • 5.

    김은실 , 2002 , 좌담: 국가의 안보가 개인의 안보는 아니다, 미국의 군사주의와 기지촌 여성 , 당대비평 (18) : 79 ~ 105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