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이정숙(고신대학교)

표지

북마크 3

리뷰 0

이용수 826

피인용수 1

초록

다문화가정 결혼이주여성의 식생활 적응을 위해 식생활 및 영양지도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는 기초자료의 수집을 위해 부산시 영도구에 거주하는 이주여성을 134명을 대상으로 신 체계측 및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2010년 10월 10일부터 11월 30일까지 다문화가정을 방문하여 조사를 실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출신국가는 중국이 58.8%(조선족 4.4%)로 가장 많았으며, 베트남(14.7%), 필리핀(8.8%), 일본(7.4%) 순이었다.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39.7%(54명)로 가장 많았고, ‘40대(25.0%)’, ‘20대(23.5%)’, ‘50대 이상(11.8%)’순이었다. 거주기간은 ‘7~10년’이 가장 많았고(18.4%) ‘10~15년(15.5%)’, ‘3~5년(13.2%)’, ‘15년 이상(11.1%)’ 순이었다. 조사대상자의 52.9%가 ‘고등학교 졸업’이었으며, 주로 전업주부(77.9%, 106명)이었다. 가구당 월소득은 ‘101~200만원’이 33.8%, ‘201~300만원’ 22.1%, ‘100만원 이하’ 13.2%이었으며, 자신이 속한 가정의 월 소득을 모르는 주부도 26.4%(3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의 평균 BMI는 21.94이었으나 연령이 많아질수록 BMI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한국음식에 대한 선호도는 ‘20대’가 4.50으로 가장 높았으나 ‘30대’ 4.24, ‘40대’ 4.07, ‘50대 이상’ 3.29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감소를 보였다. 거주연한으로 볼 때는 ‘1년 이하 거주’가 가장 높은 선호도(4.75)를 보였고 ‘5~7년 거주’에서 가장 낮은 선호도(3.70)를 보였다. 한국음식을 배우려는 학습의지는 나이에 따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고 거주기간이 ‘1년 미만’과 ‘15년 이상’된 주부가 가장 높은 학습의지를 보인 반면, ‘5~7년’된 주부의 학습의지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에 따른 선호도나 학습의지의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한국음식에 관한 정보는 주로 가족(26.5%)과 TV, 인터넷(26.5%)에서 얻으며 복지관이나 보건소(13.2%), 남편(10.3%), 요리책(10.3%) 등에서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자가 한국음식을 먹는 빈도는 ‘20대’는 ‘일주일에 3~4회 먹는다’가 50.0%’, ‘매일 먹는다’가 43.8%로 응답하였으나, ‘30대’의 66.7%, ‘40대’의 88.2%, ‘50대’의 50.0%가 ‘매일 먹는다’고 응답하여 나이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p<0.001). 조사대상자가 고향음식을 먹는 빈도는 ‘매일 먹는다(30.9%)’, ‘일주일에 1~2회 먹는다(29.4%)’는 응답이 많았고 ‘전혀 먹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16.2%이었다. 한국으로 이주한 후 식품섭취량이 ‘증가하였다’고 응답한 비율은 곡류 36.7%, 육류는 40%, 어류는 50.8%, 우유 유제품 47.4%, 야채류 48.3%, 과일류 44.8%, 유지류 29.1%, 음료 32.8%에 달하였다. 조사대상자들이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싶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은 음식은 육개장(32.8%), 닭찜(32.8%), 갈비찜(31.4%), 물김치(31.4%), 오이소박이(29.9%), 생선조림(28.5%), 식혜(28.5%), 열무김치(27.0%), 낙지볶음(27.0%), 콩조림(25.5%), 장조림(25.5%), 깍두기(25.5%), 빈대떡(25.5%), 북어국(25.5%), 추어탕(25.5%), 삼계탕(24.1%) 순이었다. 자신이 한국음식을 배우려는 의지가 강할수록, 한국음식 섭취빈도가 높을수록, 나이가 많을수록, 부부갈등이 적을수록 식생활 적응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결과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한국 식생활에 잘 적응하기 위해서는 배우자와 가족구성원 모두의 이해와 협조가 필요하며, 영양교육과 식생활관리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모델의 개발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investigate the factors affecting the dietary adaptation of female immigrants in multi-cultural families in Busan. The survey was conducted from October 10 to November 30, 2010 using questionnaires, and the data was analyzed using the SPSS program. The subjects were mainly from China (58.8%), Vietnam (14.7%), Philippines (8.8%) and Japan (7.4%). The longer they had resided in Korea, the lower their preference they had for Korean foods.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preference according to their nationality. The subjects reported that their consumption of cereals (36.7%), meats (40.0%), fish (50.8%), milk and dairy products (47.4%), vegetables (48.3%), fruits (44.8%), fat and oil (29.1%) and beverages (32.8%) were increased after immigration. They usually obtained information about Korean foods from family (26.5%) and television and internet (26.5%). Sixty four point seven percent of the females ate ‘everyday’ Korean foods and 30.9% ate their home country foods every day. A higher will for learning Korean foods, intake frequency and age resulted in a higher adaptation of Korean dietary life. Lower marital conflict resulted in higher adaptation. These results suggest that it would be effective to provide systematic nutrition education program for female immigrants and their families to adapt to Korean dietary life.

목차

Abstract
서론
대상 및 방법
결과
고찰
요약
감사의 글
문헌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