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조직생태와 기업사멸

  • 학술저널

조직생태와 기업사멸

중국 진출 한국기업의 투자철수 요인 분석

The organization ecology and enterprise death : An analysis for divestiture determinant of the South Korean enterprise in China

서영휘(중국 청도대학교)

표지

북마크 0

리뷰 30

이용수 257

피인용수 0

초록

이 연구는 중국 진출 한국기업의 철수 원인이 무엇이고, 철수의 결정요인이 무엇인지를 해명하고자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한 해답은 중요한 이론적인 문제이며 기업경영에 있어서 또한 중요한 의제이다 .
현재, 중국에 투자한 한국기업의 철수문제에 대한 전문적인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 연구는 조직생태관점과 전략의 관점에서 중국에 있는 한국기업의 철수 및 철수방식의 결정적 요소에 대해 초보적인 분석을 진행함과 동시에 아래와 같은 몇 가지를 발견하였다.
기업사멸은 제도화과정과 생태 화과정의 통일이다. 제도화과정은 조직정 통성이 기업사멸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한다. 기업연령,기업규모, 기업변혁, 제도환경 등 요소에는 선명한 제도 특징이 있다. 이런 요소는 조직정통성의 확립과 밀접한 연계가 있다. 신생기업, 소규모기업, 변혁기업은 조직정통성을 확립하는 면에서 보통 비교적 많은 장애에 직면하기에 사망위험이 비교적 높은 편이다. 생태과정은 기업개체군의 밀도가 기업사멸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한다. 기업개체군밀도에 영향을 미치는 관건적 요소는 개체군 내부의 경쟁이며, 개체군내부경쟁 정도를 결정하는 관건적 요소는 기업생태의 교첩(交疊)정도이다.
이 연구는 조직생태학적 시각에서 중국 진출 한국기업의 철수 결정요인에 대해 초보적인 분석을 시도하고 기업경영에 가져다주는 의미를 제시하였다. 이 연구가 주는 관리함의는 다음과 같다. 첫째, 새로운 자원을 부단히 개발하여, 새로운 지식을 축적하는 것은 기업생존능력을 제고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둘째, 모회사의 자원구조는 중국에 있는 자회사의 생존능력을 제고하는데 중요한 작용을 한다. 셋째, 투자구역선택을 하려면 부동산업사이와 동일산업 내 기업의 연관효과와 외부경제이익을 중시해야 한다.

Why do South Korean companies withdraw from the Chinese market? What are the determinant factors? It is not only an important theoretical and empirical issue, but also a very important management issue to answer the above questions. This study, from the view of organizational ecology, tries to a preliminary analysis on the dominant factors causing the withdrawals of South Korean enterprises from China, and furthermore proposes some management implications.

목차

요약문
I. 서론
II. 이론적 배경 : 조직생태이론으로 기업사멸 원인 해석
III. 한국 기업의 중국 철수현황과 특징
IV. 연구설계
V. 분석결과 및 토론
VI. 결론 및 건의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35)

  • 1.

    , , 青岛统计年鉴 , 中国统计出版社

  • 2.

    김주영 , 2004 , 한국기업 대중 투자철수로 본 투자진출방향, in 수은해외경제 , 한국수출입은행. 해외투자통계정보데이터베이스

  • 3.

    毛蕴诗 , 2002 , 当代撤资理论及其新发展, in 四川大学学报 , 哲学社会科学版

  • 4.

    毛蕴诗 , 2005 , 跨国公司在华撤资:行为、过程、动因与案例 , 中国财政经济出版社

  • 5.

    弗雷德 , 1998 , 战略管理 , 经济科学出版社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