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민선애(영남대학교) 조미진(영남대학교) 박경(영남대학교)

이 논문을 2019-09-22 에 이용했습니다.

표지

북마크 0

리뷰 0

이용수 342

피인용수 0

초록

본 연구는 대구 지역 초등학교 5~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알레르기 질환 환자군과 대조군으로 분류한 후, 알레르기 유병과 관련이 있는 환경적 요인을 분석하고 알레르기 유병 여부에 따른 대상자의 성장 수준 및 영양 섭취 상태를 비교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첫째, 대조군과 비교하여 환자군의 어머니 교육수준이 더 높았으며, 부모 및 형제의 알레르기 질환 유병 비율이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둘째, 환자군이 대조군보다 출생 순위가 더 낮은 경향을 보였고, 출생 당시 질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와 이유식 섭취 후 부작용을 경험한 비율이 더 높았다. 셋째, 현재 대상자의 건강상태를 반영하는 최근 병원 진료 경험 빈도와 감기 및 소화질환 경험 빈도는 대조군과 비교하여 환자군에게서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넷째, 아동의 알레르기 질환 위험을 높이는 가장 강력한 요인은 부모 및 형제의 알레르기 질환력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알레르기 질환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위와 같은 본 연구의 결과는 향후 알레르기 질환의 예방을 위한 기초 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이다.

Allergies are one of the most common chronic diseases during childhood. While the prevalence of allergic disease in children is increasing dramatically, few studies have evaluated the risk and preventive factors related to this health condition, especially in South Korea. The purpose of this case-control study was to evaluate independent determinants of allergic disease, and to examine whether it is associated with growth and other health conditions in childhood. The current study included 209 cases and 311 age and sex-matched controls (fifth and sixth graders) residing in Daegu, South Korea. Environmental data was collected, including child and family histories of allergies, birth information, and reaction to weaning foods during infancy. In addition, current dietary habits (assessed by 2 day-24 hr food records), health conditions, and anthropometric data were obtained through questionnaires and student health check-ups at the school. Based on chi-square tests, cases had a significantly higher prevalence of having a disease at birth, an allergic reaction to weaning foods, frequent hospital visits, and frequent experiences of the common cold and digestive diseases. In addition, significantly more mothers had a higher education in the cases compared to controls. Based on multivariable conditional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factor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greater odds for having allergies were parental (OR=21.42) and fraternal (OR=14.40) histories of allergies. The anthropometric measures showed that cases tended to be shorter in height and lighter in weight than the controls, but these differences were not statistically significant. These findings may indicate that current nutrient intakes may not be the only critical factor associated with delayed growth delay in the allergic group. A well-planned, large cohort study is warranted to confirm our findings in the future.

목차

ABSTRACT
서론
대상 및 방법
결과
고찰
요약
REFERENCES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