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학술저널
  • Top 0.5%

표지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내서재에 논문을 담은 이용자 수의 총합입니다.

초록·키워드 목차

본 연구에서는 정적 정서와 부적정서를 측정하기 위해 Watson 등(1988)이 개발한 정적 정서 및 부적 정서 척도(the Positive and Negative Affect Schedule; PANAS)를 재번안하여 신뢰도와 타당도를 살펴보았다. PANAS 척도는 내적 합치도가 .84로 비교적 높은 내적 일관성을 보였고, 정적 정서 척도와 부적 정서 척도는 서로 독립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요인분석 결과, 부적 정서와 정적 정서 두 요인이 산출되어 PANAS 척도가 처음 개발될 당시의 두 요인과 같은 결과를 나타내었고, 원척도의 정적 정서 요인이었던 `기민한(alert)` 요인이 본 연구에서는 부적 정서 요인에 포함되었다. PANAS 척도의 구성 타당도 및 외적 타당도를 보기 위해 기분 측정 도구인 POMS 및 간이정신진단검사(SCL-90-R)와의 상관을 살펴보았다. PANAS 척도의 정적 정서 요인은 POMS의 하위 요인 중 `의기소침과 낙심요인` 및 `피곤과 무기력 요인`과는 부적 상관을, `생기와 활력 요인` 및 `우호 요인`과는 정적 상관을 보였으며, SCL-90-R에서는 우울과 부적 상관을 나타냈다. 또한, PANAS 척도의 부적 정서 요인은 POMS의 하위 요인 중 `긴장 불안 요인`, `혼돈과 당황 요인`, `분노와 적개심 요인` 및 SCL-90-R의 나머지 요인에서 정적 상관을 보였다. 본 연구 결과와 앞으로의 연구 방향을 논의하였다. #정적 정서 및 부적 정서 척도 #신뢰도 #타당도 #PANAS #reliability #validity

등록된 정보가 없습니다.

이 논문을 인용한 논문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Insert title here
논문의 정보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