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 Top 10%

정병삼(숙명여대)

표지

북마크 0

리뷰 0

초록

고려시대에는 팔관(八關)이라는 이름을 띤 국가적 불교 행사로서 팔관회(八關會)가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조하(朝賀)와 연회(宴會)를 병행한 팔관회는 군왕이 백성들과 함께 즐기는 의식임과 동시에 외국인들도 참여함으로써 국제관계가 가미된 국제성을 띤 행사였다. 팔관회는 내적으로 고려의 공동체 의식을 고양하는 행사였을 뿐만 아니라 외적으로 고려가 중심이 된 다원론적 천하관을 표현하여 국제적 위상을 드러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관민이 어우러진 의식이었던 팔관회는 사회적 일체감을 드높이는 행사로서 고려 사회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불교적 행사였다.
1247년에 고려 북원지역에서 『수팔계재문(受八戒齋文)』이 간행되었다. 이 책은 고려 불교의 새로운 면모를 확인해 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지금의 원주 지역인 북원(北原)의 신성사(神聖寺) 승려 무료(無了)가 편집한 이 책은 편집자를 포함한 일단의 승려와 일반인 20여 인이 팔관재계(八關齋戒)의 의의를 강조하고 이의 실천을 위해 향도(香徒)를 결성하였다. 이들은 매달 단정한 마음으로 팔관재계를 수지 실천하기를 몇 년 동안을 지속하였다. 이들은 나아가 자신들만 선업을 쌓을 것이 아니라 시방의 승속 사부대중이 모두 이 계율을 닦아 깨달음을 증득할 수 있도록 목판에 새겨 널리 유포하고자 내용을 정리하여 간행하였다. 계(戒)를 수지하면 고해를 벗어나 극락에 이르므로 승속을 막론하고 팔관재계를 수지하여 생생에 함께 정업(淨業)을 닦아 중생을 교화하고 대원을 널리 닦아 곧바로 깨달음에 이르자는 것이 팔관재계를 실천하는 팔계향도(八戒香徒)들의 바람이었다.
팔관회는 ‘팔관’의 불교적 원의와는 달리 사회의식으로서 더욱 역할을 하였던 불교행사인 반면, 팔관재는 팔관의 의미를 그대로 살려 팔계재의 실천을 통해 고해를 벗어나 깨달음에 이르기를 기원하며 궁극에 정토에 왕생하기를 기약하는 신앙적 모임이었다. 팔관재계의 실천 모임은 고려 불교 신앙의 큰 흐름과 함께 하며 정토신앙과 결합된 다양한 신앙의 한 양상을 새롭게 보여준 것이었다. 『수팔계재문』의 간행을 통해 확인된 고려의 팔관재 신앙은 같은 명칭을 가지면서 내용은 사뭇 다른 팔관회와 함께 고려 지역사회에서 신앙적 본질과 수행으로 의미 있는 불교적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한 것이었다.

Official Palgwanhoe ceremonies were carried out in grand style in Goryeo. They included a celebration and a feast, and were enjoyed by the king and the people together. When foreigners joined in the ceremony, it became an international event. The Palgwanhoe ceremony cultivated the community spirit of Goryeo society, and it raised the international position of Goryeo. The Buddhist Palgwanhoe ceremony encouraged the unity of Goryeo through mediating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In 1247, the Supalgyehaemun was published in Bukwon, Gangwon province. This book proved to be important to Goryeo Buddhism. The monk Muryo edited it for Hyangdo, who attached importance to the eight prohibitions and accomplished them. They continuously practiced for years every month. So that people everywhere could practice these prohibitions, the editor produced more copies of the Supalgyejaemun using wooden prints. Palgye-hyangdo wanted to save ordinary people and attain enlightenment through practicing the eight prohibitions.
Palgwangoe was a Buddhist ceremony that had a social function aside from the eight prohibitions, which differed from its original Buddhist meaning. Palgwanjae was a faithful association designed to help people escape from suffering and attain enlightenment through practicing the eight prohibitions, just as Palgwangoe was originally intended to do. The publication of the Supalgyejaemun verified the effect of the Palgwanjae on the faithful of Goryeo society who practiced it, contrary to Palgwanhoe, which came to have a different meaning from the one originally intended.

목차

〈한글요약〉
Ⅰ. 머리말
Ⅱ. 팔관재의 의의와 전승
Ⅲ. 국가적 행사로서의 八關會
Ⅳ. 팔관재 신앙의 실천과 『受八戒齋文』
Ⅴ. 맺음말
참고문헌
〈Abstracts〉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