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Pyun, Kyunghee(State University of New York)

DOI : 10.16901/jawah.2016.08.45.149

UCI(KEPA) : I410-ECN-0101-2017-609-001127031

초록

생드니교회를 위해 제작된 14세기 중엽 채색 미사전서에 나타난 베네딕틴 수도승의 초상화는 중세 말기에 유행하는 수도원 구성원의 초상적 표현으로 이해할 수 있다. 같은 시기의 다른 채색 미사전서 혹은 찬송전서에도 주교, 대주교, 수녀원장, 수도원장을 비롯한 수도원 혹은 카톨릭 교회의 주요인물들이 이름과 함께 혹은 가문의 문장과 재현되어 종교인물의 초상적 표현도 세속군주 혹은 귀족 후원자들과 더불어 유행하였다고 볼 수 있다. 왕족 혹은 귀족의 초상과 다른 점은 본인의 개성보다는 본인이 속한 수도원의 집단정체성을 중시하여 초상화가 들어간 전례서가 교회 혹은 수도원에 다시 기증되어 다른 구성원들이 여러 세대에 걸쳐 사용할 수도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이런 점에서 개인의 추모를 목적으로 한 개인용 기도서와는 성격이 조금 다르다고 볼 수 있다.
14세기 채색 전례서에 나타나는 이러한 초상적 인물화는, 15세기 미술계에 중요한 장르로 대두하는 사실적인 초상화에 나타나는 유일무이한 개인적 재현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기에 “초상화”라는 장르에 대입할 수는 없지만 이름 혹은 문장 등의 다른 기재를 통해 개인화를 시도하였다는 점은 중요하다. 15-16세기에 유화 혹은 조각 등에 자주 나타나는 사실적인 초상화 장르의 유행으로 나아가는 도입적인 단계라고 해석할 수 있다.

In the fourteenth century, an increasing number of portraiture-like images of monks or nuns appear in illuminated service books. Analyzing an illuminated missal used at the royal abbey of Saint-Denis as a case study, I interpret these depictions of monks and nuns as broader representations of their monastic identity.
Drawn from other studies of royal donors and ecclesiastical patrons in late medieval art, my research includes lesser-known examples of portraiture-like images of members of various religious communities such as Dominicans, Franciscans, Benedictines, canons, and others. While portraitures of royal and aristocratic men in private devotional books and panel paintings bear some similarities with those in illuminated service books made for churches or monasteries, it is notable that the portrayal of monastic figures emphasize their sense of belonging to their religious communities.
Analysis of material objects as well as invisible elements like music, prayers, miracles of patron saints used in various liturgical contexts(both private and public) at Saint-Denis and other monastic communities demonstrates a function of illuminated liturgical books within each monastic community. Rather than serving as a personal possession, a service book with portraiture of a prominent member would remain as a present to the entire community and be used by other members in a following generation.
Portraiture-like images of a monk, a nun, or a bishop were often depicted along with a coat of arms and miracles of a patron saint. Some images include a name written below, thus identifiable with a historical figure. Although they do not bear a physiognomic representation of an individual as shown in fifteenth-century realistic portraiture, a tendency to portray a conspicuous member of the community in the fourteenth century is a transition from medieval humility to the early modern discovery of self. This period is an introduction to the fifteenth- and sixteenth-century realistic portraiture as a genre of painting or sculpture. The current research on French medieval art should be expanded to German devotional books and Italian Trecento altarpieces and frescoes in order to comprehend a European development.

목차

Ⅰ. Introduction
Ⅱ. Portraying Donors in Medieval Art
Ⅲ. Portraying Monastic Figures in Service Books
Ⅳ. Conclusion
참고문헌
Abstract
국문초록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