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학술저널
  • Top 0.5%

<별에서 온 그대>, <리멤버>, <미세스 캅2>를 중심으로

표지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내서재에 논문을 담은 이용자 수의 총합입니다.

초록·키워드 목차

이 글은 2010년대 한국 텔레비전드라마에 나타난 재벌 소시오패스 캐릭터의 사회문화적 의미를 살펴본 글이다. <별에서 온 그대>, <리멤버 –아들의 전쟁>, <미세스캅 2>에 등장하는 세 명의 재벌 소시오패스 캐릭터를 대상으로 작품 안에서 이들이 그려지는 양상과 의미를 분석하였다.
기본적으로 재벌 소시오패스는 타인에게 공감을 하지 않으며 범죄를 저질러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다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이런 기본 특성이 유지되는 가운데 세 작품에서의 재벌 소시오패스는 각자의 개성이 강조되고, 평범한 개인의 일상에까지 파고드는 더욱 극단적인 범죄를 저지르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 또한 이들의 소시오패스 성향은 부모의 잘못된 양육 방식으로부터 발현되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에 따라 재벌 소시오패스는 부모로부터 부정당하는 순간 큰 좌절을 느끼고, 이는 사적인 측면에서 이뤄지는 인과응보식 결말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재벌 소시오패스는 공적인 측면에서도 응징되는데, 이는 재벌에 대한 대중의 양가감정이 작용한 결과이다. 재벌에 대한 동경과 불만이 공존하는 현실 상황에서 그들을 응징하고자 할 때 발생하는 자기모순을 상쇄하는 장치로써 소시오패스 설정이 활용되는 것이다. 이러한 재벌과 소시민의 대립 구도는 갈수록 소통이 요원해지는 한국사회의 계층적 단절 상황과 관련되어있다. 결국 공권력을 통한 재벌 응징과 소시오패스 설정을 통한 그 응징의 당위성 확립은 대중의 자기모순으로부터 비롯된 상상적 정의 실현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그 과정에서 생존을 위한 대중의 자기파괴적 인식, 즉 안정과 평화를 위해 개인의 희생을 요구하는 이데올로기를 엿볼 수 있다. #공감 #단절 #사이코패스 #소시오패스 #양가감정 #재벌 #리멤버 #미세스캅 2 #별에서 온그대 #텔레비전드라마 #ambivalence #conglomerate #division #empathy #sociopath #psychopath #〈My Love from the Star〉 #〈Remember〉 #〈Mrs. Cop 2〉 #TV drama

국문초록
1. 들어가며
2. 소시오패스 캐릭터의 구현 양상
3. 재벌 소시오패스에 대한 응징과 양가감정
4. 계층적 단절과 소시민적 정의
5.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의 논문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Insert title here
논문의 정보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