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전형준

발행기관의 요청으로 개인이 구매하실 수 없습니다.

표지

북마크 0

리뷰 0

이용수 107

피인용수 0

초록

이 연구는 2015년 5월 발생한 메르스 사태와 관련하여 정부의 위험 커뮤니케이션이 어떠한 형태로진행되었고, 그 문제점과 시사점은 무엇인지 심층적으로 분석하였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의메르스 커뮤니케이션 관계자, 메르스와 관련하여 언론에 보도된 주요 취재원 등을 인터뷰했다. 이론적으로는 결핍모델과 맥락적 모델을 적용했다. 분석결과 정부가 초기 대응에서 결핍모델의 관점에서 지나치게 정확성을 추구하다 보니 위험 커뮤니케이션의 효율성이 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초기의 병원명 비공개 판단은 결핍모델의 관점에서 관계자들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는 것과, 비공개 판단이 열흘 이상 이어진 데에는 맥락적 모델의 관점에서 정치적 고려로 인한 느린 의사결정이 주요 원인이라는 점을 알 수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평상시에 비해 언론과 시민들의 커뮤니케이션 요구가 폭증했으나, 정부는 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했고,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시민들의 커뮤니케이션 요구에 적절히 대응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향후 개선 방안으로는 위험커뮤니케이션 전담 조직을 상시 구축하는 방안 등이 제시되었다.

This study examines the risk communication of the MERS-CoV outbreak in Korea in 2015. The government officials and medical experts were interviewed to investigate the problems and their insights on the case. Two theoretical approaches were adopted to interpret their communication messages, attitudes and behaviors, such as the deficit model and the contextual model. The interviewees revealed that the government sticked to its policy of eliminating the possibility of false positive errors in the beginning of the outbreak, which can be explained by the deficit model. The government initially misperceived that disclosing names of the hospitals where MERS-CoV patients stayed and went through was unnecessary and thus made a delayed decision of uncovering the names due to their slow decision making process dominated by political consideration. Despite the uprising needs of risk communication during the outbreak, the governmental responses to them was not effective. The interviewees suggest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organize a risk communication team on a permanent basis in the future.

목차

등록된 정보가 없습니다.

참고문헌(0)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