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음식디미방』 저자 실명 ‘장계향(張桂香)’의 고증과 의의

Historical Research for the Actual Name of Jang, Gye-Hyang, the author of “Eumsikdimibang”
실천민속학연구 제19호, 2012.2, 163-186 (24 pages)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380건
피인용수 : 1건
분야내 활용도 : 14%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최초의 한글 조리서 ??음식디미방??(일명 閨?是議方)의 저자는 오랫동안 정부인(貞夫人) 안동 장씨(安東 張氏; 1598~1680)로만 알려졌다. 조선시대 공식 기록에 여성의 이름이 사용되지 않았음에도, 안동 장씨 불천위(不遷位) 신주의 후신 함중(後身 陷中)에 있는 기록에서 장계향(張桂香)이라는 이름을 발견할 수 있었다. 신주 후신의 함중에는 장례를 치를 때 인물의 신상정보를 기록하는 것이므로, 장계향이라는 이름은 생시의 실명이다.
조선시대 여성들의 정체에 대해서는 흔히 품계와 성씨로 기록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신주 함중에 실명을 기록한 까닭은, 특정한 조상으로 구체화하기 위한 것이며, 또한 사후에는 ‘부부무별(夫婦無別)’의 논리에 따라 혼인 전의 실명을 기록하여 여성의 개별적 위상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그뿐 아니라, 호구단자?족보?행장?비문 등과 같은 공식적?공개적 문건과 달리 비공개적인 신주의 함중에 기록하면 실명 표기의 자율성이 있었기에 여성 조상의 정체를 구체화하기 쉬웠다.
장계향이라는 실명은 신주에 기록된 여성의 실명 가운데서 제법 후대의 것일 가능성이 있다. 조선후기에 유교의 종법(宗法)이 향촌사회에 널리 실행되자 여성차별이 심해지면서 자꾸만 여성의 실명 사용이 약화되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장계향의 실명이 신주 함중에 기록된 것은 상당 부분 그의 삶이 후대의 귀감이 된다는 인식에 기초하고 있는 것 같다. 장계향의 아들 갈암(葛庵) 이현일(李玄逸)이 쓴 ?행실기(行實記)?를 보면, 그는 다방면에서 소질과 능력, 덕성을 갖추고 있었다. 장계향에 대한 이러한 가족 내적 인식에 기초하여 신주 함중에 실명이 기록된 측면이 있다.

The actual name of “Jungbuin (貞夫人; representing a class of females) Mrs. Jang at Andong(安東 張氏)” was Jang, Gye-Hyang(張桂香; 1598~1680) who was the author of “Eumsikdimibang,”(음식디미방) the first cook book written in Korean. The name, Jang, Gye-Hyang, was written on the hamjoong (陷中; a section of a spirit tablet) of her sinju(神主; an ancestor’s spirit tablet that is served by descendents).
In general, in the late of Joseon, women’s actual name was not recorded in official documents. Nevertheless, the actual name of Jang, Gye-Hyang was recorded on the non-public hamjoong of sinju. Her sinju has been preserved until now at the head family shrine, because she and her husband had been crowned as the ancestors served by descendants forever. These ancestors called bulchunwi (不遷位) which means the excellent ancestors.
The record on the hamjoong of sinju is from the time of her funeral, the name Jang, Gye-Hyang was her actual name when she was alive. The reason why the actual name was used on the sinju is to embody ancestors to a specified person. Also, it raised the status of an individual by using wives’ actual names before marriage according to the logic of no discrimination between husband and wife after death. As the confucianism clan rule was generalized at a latter period of Joseon, the use of a female’s own name had been weakened, so the actual name of Jang, Gye-Hyang could be quite later one among the recorded of females’ actual names.
According to the Haengsilgi(行實記; the title of biography) which was written by a confucian scholar named Lee, Hyun-il, the son of Jang, Gye-Hyang, she had a variety of talents, abilities and virtue. Based on Haengsilgi, Jang, Gye-Hyang fundamentally was an intelligent lady who was a filial daughter, good wife, wise mother, volunteer and an executor of teaching of the sages. In view of her outstanding activities, her identity has been clearly expressed by recording her real name on the hamjoong of sinju.

목차
〈국문초록〉
1. 머리말
2. 정부인 ‘장계향’의 가계와 생애
3. 정부인 ‘장계향’의 이름 발견과 실명 고증
4. 정부인 ‘장계향’ 실명 기록의 배경과 의의
5. 맺음말
참고문헌
키워드
인용된 논문 (1)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65)

배영동 식별저자 저자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권호 내 다른 논문 (8)

실천민속학연구 제19호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추천 논문 (10)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안동대학교 62
2 한국학중앙연구원 16
3 이화여자대학교 16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