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말

안당(晏堂) 하경덕

- 격동기의 공공사회학자

K. D. Har: A Public Sociologist in (Post) Colonial Korea
한국사회학 제50집 제2호, 2016.4, 67-93 (27 pages)
DOI :10.21562/kjs.2016.04.50.2.67
인용정보 복사
Quick View Quick View
구매하기 6,000원
인용하기
이용수 : 141건
피인용수 : 0건
분야내 활용도 : 13%
자세히 보기 >

· 이용수 : 2010년부터 집계한 원문다운로드수

· 피인용수 : DBpia 논문 가운데 해당 논문을 인용한 논문수

· 분야내 활용도 : 최근 24개월간 DBpia 이용수를 기준으로 산출 / 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높고, 100%에 가까울 수록 활용도가 낮음

초록
이 논문은 한국사회학의 역사가 제도적인 학과들의 역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이전에 활동했던 사회학자들과 그들의 연구 활동도 포함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그 한 사례로 하버드에서 사회윤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던 하경덕의 사회학에 대해서 논의한다. 하경덕은 사회학을 사회예술이라 부르며 사회의 개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실천적인 공공사회학자의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그의 사상은 저작인 사회법칙론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들어나는데, 사회연구에서는 자연과학과 같은 엄밀성을 가진 법칙은 찾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본 논문은 2008년 이후 미국 하버드 대학 사료관에서 새로 발견된 자료들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으며, 이론적으로는 마이클 부러보이의 ‘공공사회학’의 개념을 사용하여 하경덕의 사회학과 실천활동에 대한 논의를 전개하였다. 하경덕은 식민시기에서 탈식민사회로의 이행하는 격동기에 1) 전문사회학 저서를 통해 공공사회학의 지향을 보였으며, 2) 연희전문이라는 상아탑에서 공공사회학을 수행하였고, 또한 3) 언론인으로 시민사회에서도 공공활동을 수행하였던 선구적인 공공사회학자이었다. 이러한 세 가지 차원의 논의는 1) 전문사회학과 공공사회학의 연결성, 2) 상아탑 내부인 아카데미에서의 공공성, 그리고 3) 시민사회에서의 공공활동이라는 공공사회학의 다차원적인 가능성을 보여준다. 하경덕을 통해 본 한국사회학의 역사는 (탈)식민화, 분단, 그리고 전쟁 속에서 억압당하면서도 이에 저항하며 극복하고자 했던 공공사회학의 역사이기도 하다.

K. D. Har (1897-1951) is one of the first pioneers of Korean sociology, and maybe the very first Korean public sociologist. He was the student of Richard Cabot and James Ford at Harvard and his book, Social Laws: A Study of the Validity of Sociological Generalizations, was published by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ess in 1930. In his book, he argued that sociology should not be treated as science as in the natural science, but rather as “social arts.” In this sense, he argues the need to engage in the public action to reform the society. However, his hope to become a public sociologist in Korea was oppressed due to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the authoritarian post-colonial government of South Korea.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regarded sociology as a discipline to teach the ideas of communism and social action, thus banned teaching sociology at universities in Korea. K. D. Har was not able to teach sociology, and eventually was kicked out from the university. After liberation from Japan, he pursued the career in journalism, but his newspaper was not allowed to publish due to its critical report on post-Colonial government of South Korea. Using K. D. Har as a case study, this paper discusses the potentials and limits of public sociology in (post) colonial context, and explores the challenges of global sociology in (post) colonial context.

목차
Ⅰ. 들어가는 말: 잊혀진 학자들
Ⅱ. 사회학의 다차원성: 전문사회학에서 공공사회학으로
Ⅲ. 해방 이전의 한국사회학
Ⅳ. 하경덕의 공공사회학
Ⅴ. 맺는말
참고문헌
키워드

논문의 주요 키워드를 제공합니다. 키워드를 클릭하여 관련 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참고문헌 (28)

현재 논문의 참고문헌을 찾아 신청해주세요!

  1. 김경동. 1983. 󰡔현대사회학의 쟁점󰡕. 법문사.

  2. 김동선. 2010. “해방 직후 「매일신보」의 성격변화와 「서울신문」의 창간.” 󰡔한국민족운동사연구󰡕 63: 155-199.

  3. 김수복. 1984. 󰡔시인 윤동주: 어두운 시대의 시인의 길󰡕. 예전사.

  4. 김왕배. 2015. 󰡔하경덕과 연희의 사회학󰡕. 미발간원고

  5. 박명규. 2004. “한국 사회학의 전개와 분과학문으로서의 제도화.” 이화여대 한국문화연구원 편. 󰡔사회학 연구 50년󰡕. 혜안. pp.35-91.

  6. 박영신. 1985. “사회학적 연구의 사회학적 역사.” 󰡔현상과 인식󰡕 9(1): 9-28.

  7. ______. 1995. “우리 사회학의 어제와 오늘을 되새김: 학문 일반사의 한 보기로서.” 󰡔현상과 인식󰡕 19(2): 121-139.

  8. 신용하. 1976. “한국사회학의 발전과 방향.” 󰡔사회과학논문집󰡕 1.: 43-59.

  9. 안계춘. 1973. “우리나라 사회학의 선구자 하경덕.” 󰡔인문과학󰡕 80: 187-208.

  10. 원재연. 2010. “사회학적 에스노그라피의 모색: 마이클 부라보이의 사례확장방법을 중심으로.” 󰡔담론201󰡕 13(1): 151-178.

  • 처음
  •  
  • 이전
  •  
  • 1
  •  
  • 2
  •  
  • 3
  •  
  • 다음
  •  
  • 마지막
인용된 논문 (0)

알림서비스 신청하고 '인용된 논문' 정보를 메일로 확인 하세요!

해당 논문은 인용된 논문 정보가 없습니다.

제 1 저자의 다른 논문 (7)

원재연 식별저자 저자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권호 내 다른 논문 (9)

한국사회학 제50집 제2호 의 상세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추천 논문 (10)

DBpia 추천논문과 함께 다운받은 논문을 제공합니다. 논문 초록의 텍스트마이닝과 이용 및 인용 관계 분석을 통해 추천해 드리는 연관논문을 확인해보세요.

DBpia 추천논문

더 많은 추천논문을 확인해 보세요!

함께 다운받은 논문

지표

이용현황

· 이용수

· 이용순위 상위 Top3

자세히 보기 >
No 상위 이용이관 이용수
1 연세대학교 35
2 고려대학교 13
3 충남대학교 9

활용도

· 활용지수

· 논문의 활용도 추이 (주제분야 기준)

자세히 보기 >

: %

2016-09
2016-10
2016-11
2016-12
0
20
40
60
80
100
  • 0%
  • 20%
  • 40%
  • 60%
  • 80%
  • 100%

피인용수

상세정보
저작권 정책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누리미디어는 각 저작물의 내용을 보증하거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단, 누리미디어에서 제공되는 서지정보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를 받는 저작물로, 사전 허락 없이 임의로 대량 수집하거나 프로그램에 의한 주기적 수집 이용, 무단 전재, 배포하는 것을 금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저작권법 및 관련법령에 따라 민, 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