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 Top 10%

청자 茶具를 중심으로

장남원

UCI(KEPA) : I410-ECN-0101-2010-650-002517558

표지

북마크 1

리뷰 0

초록

고려사회에서 차와 술은 국가가 관리하는 주요 식품으로 그 공급과 판매 등이 국가를 통해 주로 이루어지고 있었으며, 왕실은 물론 일반에까지 이들 음료에 대한 보급이 널리 이루어졌다. 또 고려 초부티 제사와 같은 국가 행사에 청자를 사용하였음을 볼 수 있었다.
고려 중기에 이르러 중국의 고급 차가 국내에 전래되었고 각종 행사와 下賜物로 차가 사용되었는데, 이 때 청자라는 소재는 다양한 기형과 크기 등에 따라 차와 술을 마시기에 적합한 재료로서 부각되었을 것이다. 그와 관련된 직접적인 기록이나 또는 그 내용을 반증하는 간접적인 자료들을 확인할 수 있었고 고려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도 유사하였음이 확인된다.
이 논문에서는 고려시대의 飮茶, 製茶를 포함한 차문화의 유행을 중심으로 새로운 음식 문화의 발달과 유행이 도자기와 어떠한 상관관계를 지니는지 살펴보았다. 특히 고려에서 보이는 玉璧底系 碗을 비롯한 鉢, 盞 등 가마터에서 발굴된 청자 기종들의 용도와 생산비율 및 그 변화에 주목하였다.
고려시대 청자의 연구는 유색과 기형, 문양 등의 조형성을 통해 고려의 미의식에 접근하는 방법이 주를 이루어왔다. 그러나 빠른 속도로 자료의 양적 축적이 이루어지고 있는 도자사의 연구 현실에서 단순한 외형의 분류와 분석 외에 연구의 기초가 되는 고고학적인 발굴조사와 자료정리, 편년작업 등을 기초로 그 위에 대상 자료의 생산유적 및 소비유적, 계층, 유통 등 다양한 시각에서의 조망에 요구된다. 특히 동아시아에 빠른 속도로 파급된 차문화는 고려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製茶ㆍ行茶의 다양한 면모는 청자의 기종과 기형, 다양한 계층과 소비자에 따른 다양한 기명의 발달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 그러므로 현전하는 차의 발달과정을 청자의 형태 및 크기, 質ㆍ문양 등과 연관 짓는 연구는 고려 차문화의 실질적인 부분을 해명해 줄 수 있을 것임은 물론 청자의 변화과정을 본질적으로 설명해 줄 수 있는 중요한 접점이 된다.
이 논문은 도자기는 본래 실용품이고 그 목적도 음식물 등을 담기 위한 것이라는 관점에서 출발하였으며, 그릇의 형식이나 현재적 감상자의 시각에서 떠나 고려시대 당시에 어떻게 사용되었을까를 생각하는 새로운 시도였다. 고려시대 차에 대한 방대한 자료의 분석과 도자기의 형식 및 기술사적 자료에 대한 세밀하고 유기적인 연구가 계속되어야 하겠지만 우선은 음식과 도자기의 관계를 쓰임의 입장에서 연구한 것은 거의 없으므로 試論으로서 의미를 두고자 한다.

Tea and liquor were the main foods that were controlled by the state, whereby their supply and sale were mainly done through the state. These drinks were consumed widely among the ordinary people as well the royalty. Moreover, from the beginning of the Goryeo period, it can be noticed that celadon was used in state ceremonies such as ancestrial rituals.
By the mid-Goryeo period, high quality tea from China spread through the nation, and tea was used for various events as well as for royal gifts. At this time, celadon attracted attention as appropriate material for drinking tea and liquor, accordingly with its diverse form and size. There are direct records that prove this, as well as indirect documents from which one can deduce such a fact. It has also been confirmed that the case was similar in China as well as within Goryeo.
This thesis looks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develop and popularity of new food culture and ceramic ware, focusing on popularity of tea culture including tea-drinking and tea-making of Goryeo period. In particular, it highlights the usage and the production ratio of various celadon ware, such as tea bowls and cups as well as bowls with donut-shaped bottom (hearnurigup-design tea bowls; 玉璧底系 碗) of Goryeo period, which were excavated from kiln sites.
Research on Goryeo celadon had mainly focused on approaching Goryero aesthetics by looking at its formal character, such as the color, shape and pattern. However, in light of the reality in ceramic history research whereby documents are being quantitatively accumulated very fast, it is necessary to look beyond categorization and analysis in form. Based on archeological excavation, documentation and chronology that are basis of research, it would be necessary to look also from various angles such as sites of production and consumption, social class and circulation of the object in hand. In particular, tea culture spread very fast throughout East Asia and Goryeo was no exception. The various aspects of tea-making and tea-drinking rituals had direct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various tea ware, in accordance with type and form of celadon, various social classes and consumers. Therefore, research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development of tea unto today and form, size, quality, pattern etc. of celadon can be an important convergence that can fundamentally explain the developmental process of celadon as well as substantial part of Goryeo tea culture.
Ceramics me essentially everyday utilities and started off from the perspective that they should be used to hold food. This is a new attempt to depart from the form of these utensils and also from the perspective as present-day observer, in order to contemplate on how these vessels were used during Goryeo period.
While it is necessary to continue analysis on the broad range of material on tea of Goryeo period, and also detailed and organic research into the form and technical history of ceramics, this thesis is meaningful in that there has been almost no research made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food and ceramics from the perspective of how they were used.

목차

Ⅰ. 머리말
Ⅱ. 중국 茶문화의 유행과 국내 전래
Ⅲ. 고려 문헌자료의 茶의 용도와 行茶
Ⅳ. 고려시대 製茶ㆍ飮茶用 청자의 제작과 사용
Ⅴ. 맺음말
참고문헌
국문초록
ABSTRACT

참고문헌(0)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