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학술저널
  • Top 0.1%

표지

김수아(서울대학교)

  • 2015.10
  • 279 - 317(39 pages)

DOI : 10.21287/iif.2015.10.15.2.279

이용수 21,108

내서재 127

피인용수 7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내서재에 논문을 담은 이용자 수의 총합입니다.

초록·키워드 목차

이 글은 2015년 현재 대중문화의 주요 이슈로 떠오른 ‘여성혐오’ 표현을 온라인 문화와 관련지어 살펴보았다. 여성을 외모, 나이로 가치 평가하고, 신체의 일부나 성기로 치환하여 표현하거나, 성적 도구로 표현하고 능력을 인정하지 않는 고정관념과 차별, 비하, 멸시의 정서가 특정한 언어로 현현되어, 현재 한국 온라인 문화 속에서 일상적으로 존재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중요한 문제는 이러한 표현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이는 일부 온라인상의 문제아들이 벌이는 일이라고 치부한다고 해도, 상시적인 노출이 가능한 온라인 환경상 혐오 표현의 생산 및 유통이 고정관념의 강화나 비하 정서의 일반화를 가져올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는 것이다. 혐오 표현은 여성에 대한 편견을 공고히 하고 사실화하며, 규제를 살짝 벗어나는 방식으로 확대되고 재생산되는 중에 있다. 여성주의적인 미디어리터러시 교육의 필요성이 제기되며, 온라인 공간의 성평등을 추구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온라인 여성혐오 표현 #여성혐오 #사이버 문화 #편견 재생산 #Cyber hate speech #misogyny #cyberculture #entrenching prejudice

국문초록
1. 들어가며
2. 이론적 논의
3. 온라인상의 ‘여성혐오’ 표현 유형 분석
4. 온라인 ‘여성혐오’ 발언에 대한 문화적 전유의 즐거움과 한계
5. 나가며
참고문헌
Abstract

저자의 논문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Insert title here
논문의 정보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