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아렌트의 ‘공적 영역’ 개념을 중심으로

정윤정(전남대학교) 김진아(전남대학교)

DOI : 10.18658/humancon.2016.09.42.79

UCI(KEPA) : I410-ECN-0101-2017-001-001326054

표지

북마크 1

리뷰 0

이용수 575

피인용수 0

초록

본 연구는 이화동 벽화훼손 사건을 중심으로 공공미술의 공공성에 대해 재조명한다. 주민참여형 공공미술의 시발점이 되었던 이화동 마을벽화는 다섯 명의 마을 거주민들에 의해 훼손되었다. 이번 사건은 관광객들에 의한 소음, 쓰레기, 낙서, 사생활 침해 등과 주민 간 경제적 이해관계에 대한 불만에서 비롯되었다. 예술을 통해 소외지역을 재생시키고 주민들의 소통과 참여의 진작을 표방했던 공공미술프로젝트가 오히려 주민의 사적 영역을 침해하고 마을주민 간 대립을 촉발시킨 상황은 매우 역설적이다. 또한 이러한 문제는 이화동에 국한된 것이 아니고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전국의 대다수 벽화마을에서 발생하고 있다. 오늘날 벽화마을이 문화적 재생이라는 미명아래 오히려 각 마을의 개성과 특질을 균일화시키고, 종국에는 본래 지향했던 공공성 회복이라는 목적에 위배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지는 않은 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 본고는 이화동과 같은 국내 공공 벽화 프로젝트가 공공성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협의 없이 성마르게 진행되어왔으며, 결국에는 공적 가치가 사회적인 것 즉 경제적 가치로 수렴되는 현상을 비판하고자 한다. 한나 아렌트의 이론이 비판을 위한 논거가 되었으며, 그녀가 주장한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에 대한 이해를 토대로 이화동 벽화훼손 사건에 나타난 문제점을 검토하고, 공공미술의 공공성 회복을 위해 보다 근본적인 의미의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This study reconsiders the notion of publicness in public murals through examining the Iwha-dong mural damage incident. Recently, the Ihwa-dong mural village, which became the starting point of the participatory public art project in Korea, has been undermined by local residents. This is said to result from the problems, such as noise, garbage, graffiti, and privacy infringement, caused by mural tourists. However, another reason behind this incident is the conflict over economic interests between residents. This situation is paradoxical: a public art project that was to recover the alienated region through art activities instead deprived the residents of a private realm and caused a confrontation between them. This paper attempts to examine not merely the Iwah-dong murals but many other village murals that have been produced neither through proper consultations with the residents nor through a full understanding of “publicness.” Relying on the notion of Hannah Arendt’s “public realm/private realm” particularly, this paper tries to suggest a critical perspective that can be taken toward this public mural project. Arendt insisted that, since the modern era, the appearance of “society” has invaded and conquered the public realm by blending the public with the private. We need to consider how the government and the residents perceive “publicness” and why their perceptions, or ours, are problematic for managing “public” or “community” art.

목차

국문초록
I. 서론
II. 공공미술로서 벽화의 역사
III. 이화동 마을 벽화의 형성과 훼손 과정
IV. 한나 아렌트의 공공성 개념으로 본 벽화 훼손사건의 시사점
V. 결론 및 제언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0)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