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술저널]

  • 학술저널
  • Top 10%

진단과 예후 프레이밍을 중심으로

주영기(한림대학교) 유명순(서울대학교)

표지

북마크 4

리뷰 0

초록

본 연구는 한국 신문들의 신종플루 보도에 있어 감염 피해 확인 중심의 ‘진단(diagnosis)’ 프레이밍과 개인과 사회의 대처 방안에 중점을 두는 ‘예후(prognosis)’ 프레이밍의 상대적 활용도를 비교했다. 이와 함께, 의사(擬似)환자 발생률(ILI)과 뉴스 보도량 비교를 통해 언론이 실제 건강 위험도에 상응하는 보도량의 변화를 보이는지도 점검했다. 이 두 측면은 출몰형 감염성 질환으로 인한 건강 위협에 직면한 한국 사회에서 나타나는 위험 커뮤니케이션의 양상을 헬스저널리즘의 프레이밍과 보도량 분석을 통해 알아보려는 시도이다. 이를 위해 조선일보와 한겨레신문 보도를 활용해 언론 학자들에 의해 가장 강력한 프레이밍 수단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는 제목과 리드의 핵심 아이디어 분석을 진행했다. 조사 결과, 뉴스 보도는 진단 프레이밍이 예후 프레이밍보다 유의미하게 많이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의 보도자료 에서는 두 프레이밍의 양적인 차이가 발견되지 않아, 프레이밍의 균형을 이루었다. 뉴스 보도의 세부 프레이밍 비교에서는 진단 프레이밍의 경우 ‘증상’보다는 감염 ‘피해’ 확인에 치중하고 예후 프레이밍은 ‘개인 수칙’보다는 ‘공중보건’적 접근을 더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환자발생률과 뉴스 보도량은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언론의 진단 프레이밍 선호가 공중보건적 차원에서 갖는 의미 에 대한 논의를 통해 ‘증상’과 ‘개인 수칙’ 세부 프레이밍(sub-framing)의 보다 활발한 활용 방안이 제시됐다. 마지막으로 뉴스 연구에서 진단/예후 프레이밍 확대 적용의 가능성도 논의됐다.

This study investigates whether Korean news media utilize diagnostic framing more than prognostic one in their coverage of the emerging infectious disease, H1N1.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mount of news articles and the intensity of Influenza Likelihood Illness (ILI) is also examined to see whether news media closely follow the change in the magnitude of the health risk. The two aspects are studied to figure out the features of health journalism that is expected to serve the society facing an emerging health risk.
Headlines and the leads of the stories on H1N1 published by Chosun-Ilbo and Hankyoreh are examined in terms of their main ideas. For comparison, news releases by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CDC) are investigated in the same respect.
Operationalization of diagnostic/prognostic framing is provided. The number of news stories on the influenza is compared with ILI announced by CDC as well.
The comparison showed that news media covered the health risk more frequently with diagnostic framing than prognostic one, unlike the health organization that showed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two framings. News media showed no responsiveness to the change in ILI.
Preferring diagnostic framing may have both strong and weak points: strengthening risk perception and eliciting too sensitive response. These should provide sources for discussing a better communicating system in a health crisis. The study suggests public health specialists as well as journalists need to work on developing diagnostic/prognostic framing especially centered on symptom or individual prevention, both of which are based on medical knowledge relevant to the health risk situation.

목차

1. 서론: 연구배경 및 목적
2. 이론적 고찰
3. 연구 문제
4. 연구 방법
5. 연구 결과
6. 논의 및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참고문헌(0)

리뷰(0)

도움이 되었어요.0

도움이 안되었어요.0

첫 리뷰를 남겨주세요.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인용된 논문이 DBpia에서 서비스 중이라면, 아래 [참고문헌 신청]을 통해서 등록해보세요.
Insert titl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