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학술저널

표지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내서재에 논문을 담은 이용자 수의 총합입니다.

발행기관의 요청으로 개인이 구매하실 수 없습니다.

초록·키워드 목차

이 연구의 목적은 초등학교 예비교사인 교육대학교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플라스틱에 대한 인식을 쓰레기 분리수거 상황을 고려하여 조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주위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제시하고, 쓰레기 분리수검함 중에 어디에 넣을지 고르게 한 후, 그렇게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사하였다. 또한 분리수거를 하면서 플라스틱 수거함에 버려야 할지 다른 수거함에 버려야 할지를 고민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 예비교사들의 응답을 조사하고, 그 특징을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약 60% 이상의 예비교사가 ‘셀로판테이프’, ‘라면봉지’, ‘1회용 비닐장갑’을 일반쓰레기로 분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예비교사 중 무려 95% 이상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해당 분리수거함에 버려야할지 말지에 대해 고민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고민한 이유에 대해 예비교사들의 응답을 조사해 본 결과, 크게 3개의 유형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물질에 대한 이해 부족(90명, 54.2%)’ 때문에, ‘분류 기준의 차이(53명, 31.9%)’ 때문에, ‘혼합물(37명, 22.3%)’이기 때문에 고민한 것으로 분류되었다. 그리고 좀 더 세밀하게 응답 유형을 조사한 결과, 8개의 세부유형으로 나눌 수 있었다. 따라서 쓰레기 분리수거 상황을 고려할 때, 예비교사들의 플라스틱에 대한 인식 및 이해 수준은 전반적으로 다소 낮음을 알 수 있었고, 플라스틱 쓰레기 분리수거함은 가능하다면 비닐류와 스티로폼류를 따로 배치하는 것이 교육적으로 그리고 제도적으로 더 적절해 보인다. 이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몇 가지 교육적 시사점에 대해 논의하였다. #플라스틱 쓰레기 #재활용 #초등예비교사 #분리수거 #plastic waste #recycling #pre-service teacher #separate collection

등록된 정보가 없습니다.

저자의 논문

DBpia에서 서비스 중인 논문에 한하여 피인용 수가 반영됩니다.
Insert title here
논문의 정보가 복사되었습니다.
붙여넣기 하세요.